2019/04/05 - 해당되는 글 1건

겨울옷 정리를 했다.

추위를 잘 타는 나는 머플러, 목도리가 여러개 이다.

그 중 안쓰게 된 것 한개, 오랫동안 내가 엄청 좋아해서 날이 쌀쌀해지면 자주 입던 옷이지만 이제는 낡아서 옷감이 얇아져버린 옷 한벌.

이렇게 되니 손이 잘 안가더라... 비슷한 디자인의 옷으로 사고싶은데 은근 잘 없더라???

겨울옷이라 소재도 중요한데...

가장 오른쪽에 있는 것은 팔토시.

빨간 망토를 입을땐 좀 꼈었는데... 예전에 연애할때 남편이 양말이냐며... ㅋㅋㅋ

좀 거추장스럽기도하고... 손이 차가운 나는 차라리 장갑이 더 잘 맞아서 자주 쓰지는 않았던 아이템이다.

남들이 하면 예뻐보이던데 내가 하면... 왜때문이지? 역시 패셔니스타는 아무나 되는게 아니다.

그런고로 너도 빠이~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루 3개 버리기 +65  (0) 2019.04.09
하루 3개 버리기 +64  (0) 2019.04.08
하루 3개 버리기 +63  (0) 2019.04.05
하루 3개 버리기 +62  (0) 2019.04.04
하루 3개 버리기 +61  (0) 2019.04.03
하루 3개 버리기 +60  (0) 2019.04.02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  2019.04.05 14:00



토끼동자'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