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03 - 해당되는 글 1건

와~ 드디어 100!!! 

자잘자잘 하지만 나름 꾸준히 해 왔더니 100번까지 왔다. 적어도 300개는 버렸겠지? ㅎㅎㅎ

100번째 인 만큼 좀 큰 걸 버려보기로 했다.

일단 가방 2개.

첫번째 가방은 회사에 들고 다닌 적은 없고 예식장갈 때나 뭐 이런 때만 들었는데 나도 어디서 생긴 거라 큰 미련 없이 버리기로 했다.

오른쪽 가방은 사서 나름 잘 들고 다녔는데 큰 가방을 안 쓰게 되면서 사용 빈도가 현저히 줄었고 결혼 후에는 진짜 안쓴듯...

멀쩡하지만 무게도 그렇고 앞으로 쓸 일이 없을 듯 하다.

가격도 저렴하게 샀던 것이라 미련 없이 버려야 겠다.

 

이 아이는... 겨울 코트에 카라에 붙어있는 털.

사실 개인적으로 겨울에 목도리는 필수로 하기 때문에 이 털이... 별 의미가 없고 오히려 더 불편하여 떼고 사용한지 좀 되었다.

심지어 요즘은 그 코트는 잘 입지도 않...

하지만 그런 코트 한 벌쯤은 있어야 격식있는 자리에 갈 수 있기 때문에... ㅎㅎㅎ 코트는 남겨두고 털만 일단 비우기로 한다.

여우털이라고 했던 것 같은데... -_-a 그래도 안쓰니 빠이빠이.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루 3개 버리기 +102  (0) 2019.06.05
하루 3개 버리기 +101  (0) 2019.06.04
하루 3개 버리기 +100  (0) 2019.06.03
하루 3개 버리기 +99  (0) 2019.05.31
하루 3개 버리기 +98  (0) 2019.05.30
하루 3개 버리기 +97  (0) 2019.05.30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  2019.06.03 15:28



토끼동자'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