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 - 해당되는 글 8건

1년치 관리비 고지서와 같이 온 광고전단지, 그리고 베트남원두와 연유.

배송비 안 내려고 오래전에 베트남원두 구매할때 잔뜩 샀더니 결국은 뜯지도 않고 버리게 되었다.

너무 오래되서 먹기 난감해졌지. 에효... 욕심부리지 말아야지.

다음에 살 때는 먹을만큼만. 잊지말자.

통째로 쓰레기통에 버렸다가 다시 집어올렸다.

어차피 커피마시고난 찌꺼기 모아서 여기저기 쓰는데 커피가루를 그냥 버릴 필요가 없단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통에 부어두었다. 나중에 기름처리, 혹은 탈취제로 써야겠다.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루 3개 버리기 + 125  (0) 14:00:00
하루 3개 버리기 + 124  (0) 2019.12.07
하루 3개 버리기 + 123  (0) 2019.12.06
하루 3개 버리기 + 122  (0) 2019.12.05
하루 3개 버리기 + 121  (0) 2019.12.04
하루 3개 버리기 + 120  (0) 2019.12.03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  2019. 12. 8. 14:00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서랍을 정리하면서 나온 각종 케이블들. 갯수로는 4개지만 3개라고 하자. ㅋㅋㅋ

이사하면서 정리를 한다고 했는데 그래도 또 보니 버리게되네.

핸드폰은 제발 핀 변경좀 없었음 좋겠다... ㅜㅜ 뭐 맨날 바껴.. 그러니 젠더며 선이며 다 버리질 못하잖아.. 혹시라도 쓸까봐.

핸드폰에 맞추니 다른 기기들도 다 그렇고... 에효...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루 3개 버리기 + 125  (0) 14:00:00
하루 3개 버리기 + 124  (0) 2019.12.07
하루 3개 버리기 + 123  (0) 2019.12.06
하루 3개 버리기 + 122  (0) 2019.12.05
하루 3개 버리기 + 121  (0) 2019.12.04
하루 3개 버리기 + 120  (0) 2019.12.03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  2019. 12. 7. 10:30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오늘 버릴것은 유통기한이 지나도 한참 지난 커피믹스 하나.

그리고 서울시에서 출산했을때 준 안내 책자.

그리고 가운데 동그란것은 마스킹테이프인데 오늘 쓰려고 하니 계속 찢어져서 도저히 쓸 수가 없는 상태이다.

그래서 이만 비움. 다른 마스킹테이프가 몇 개 있어서 그것들을 쓰기로 했다.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루 3개 버리기 + 125  (0) 14:00:00
하루 3개 버리기 + 124  (0) 2019.12.07
하루 3개 버리기 + 123  (0) 2019.12.06
하루 3개 버리기 + 122  (0) 2019.12.05
하루 3개 버리기 + 121  (0) 2019.12.04
하루 3개 버리기 + 120  (0) 2019.12.03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  2019. 12. 6. 10:30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오늘은 양념정리를 했다.

아기를 낳고 요리를 거의 못하는 시간들이 생기면서 유통기한이 한참 지난 것들이 생겨서 모두 깨끗이 씻어서 비웠다.

저 새우는 친구가 외국에 다녀오면서 사다준 것인데 활용도를 잘 모르겠어서 조금 집어먹고 너무 오래 되어 미안하지만 버리게 되었다.

양념도 꼭 봐가면서 소진 해야지...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루 3개 버리기 + 124  (0) 2019.12.07
하루 3개 버리기 + 123  (0) 2019.12.06
하루 3개 버리기 + 122  (0) 2019.12.05
하루 3개 버리기 + 121  (0) 2019.12.04
하루 3개 버리기 + 120  (0) 2019.12.03
하루 3개 버리기 + 119  (0) 2019.12.02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  2019. 12. 5. 14:38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오늘 버릴건 목이 너무 늘어나서 집에서 신어도 벗겨지는 발목양말 한켤레와 아기 기침감기약.

그리고 나머지 하나는 이름은 모르겠는데... 학교다닐때 쓰던 학용품이다.

용도는 종이를 끼워서 필기하기 편하게 해주는 도구인데 이름은 모르겠네. 대학땐 아주 유용하게 잘 썼는데 그 이후로는 거의 쓰지 않았다. 여태 언젠간 쓰겠지 싶어서 가지고있었는데 역시 쓰질 않으니 이만 버리는걸로...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루 3개 버리기 + 123  (0) 2019.12.06
하루 3개 버리기 + 122  (0) 2019.12.05
하루 3개 버리기 + 121  (0) 2019.12.04
하루 3개 버리기 + 120  (0) 2019.12.03
하루 3개 버리기 + 119  (0) 2019.12.02
하루 3개 버리기 + 118  (0) 2019.12.01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  2019. 12. 4. 13:37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남편이 뭔가 사고 거기에 들어있던 카카오닙스.

왜 먹지도 않을거 자꾸 사는지... 몸에 좋다고하면 일단 사는 걸 보면 나이가 들긴 들었다. ㅎㅎㅎ

카카오닙스는 포장도 못 뜯고 유통기한이 지났다.

아토팜 오일은 임신중에 배가 틀까봐 사서 발랐던 건데 생각보다 잘 줄지 않아서 (내가 열심히 안발랐나? ㅎㅎ) 출산하고 찬바람이 돌기 시작할때 몸에 발랐다. 열심히 발라서 없애고 빈 병은 이제 재활용품으로 간다.

파란색 땡땡이는 생리대 파우치.

난 이제 쓸 일이 없으므로. 그리고 생리대를 가지고 다니더라도 저기엔 몇개 안들어가서 불편하다. 그래서 안 쓴지 몇년되었다. 다른 파우치 쓰는게 더 편해.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루 3개 버리기 + 122  (0) 2019.12.05
하루 3개 버리기 + 121  (0) 2019.12.04
하루 3개 버리기 + 120  (0) 2019.12.03
하루 3개 버리기 + 119  (0) 2019.12.02
하루 3개 버리기 + 118  (0) 2019.12.01
하루 3개 버리기 + 117  (0) 2019.11.30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  2019. 12. 3. 14:12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책장 정리하다가 나온 아기띠 설명서와 정수기 책자들.

보라색 펜은 많이 써서 이제 안나온다. 아쉽아쉽. ㅎㅎ 대신 다른 색 열심히 써야지.

그리고 늘어나버린 머리끈. 이 머리끈은 몇번 쓰지도 않았는데 꼭 저렇게 한쪽이 빠져버린다. ㅜㅜ 싼게 비지떡.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루 3개 버리기 + 121  (0) 2019.12.04
하루 3개 버리기 + 120  (0) 2019.12.03
하루 3개 버리기 + 119  (0) 2019.12.02
하루 3개 버리기 + 118  (0) 2019.12.01
하루 3개 버리기 + 117  (0) 2019.11.30
하루 3개 버리기 + 116  (0) 2019.11.30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  2019. 12. 2. 14:10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그동안 이사를 준비하면서 그리고 이사 한 뒤에 많이 버리고 많이 사들였다.

이사와 더불어 아기가 태어나고 친정집에서 몸조리를 하다가 우리집으로 오면서 아기용품도 엄청나게 늘어났다.

그동안 버린것들은 다 기록을 못했네...

이사 하면서 버린다고 버렸는데 아직도 뭔가 짐이 많다. 게다가 버리려고하는데 자꾸 미련이 남아 버리지 못하는 것들도 있다. 마음을 내려놓아야 하는데 그게 잘 안되네 ㅜㅜ

육아도 해야하고 이사도 해야하고 해서 짐정리를 한다고 했는데 제대로 하질 못했다.

이제 다시 버리기 시작해야지.

근데 사들인게 워낙 많아서... 물건 갯수로는 그동안 버린것보다 산게 더 많은것 같은 기분...

산 것들은 나중에 생각해보고 ㅎㅎ

오늘 버릴건 빕스 쪽쪽이 2개, 커피머신 가드링(이름이 생각이 안나네. 내맘대로 부르련다.)

쪽쪽이는 2번째에 성공! 맞는 것을 찾아 다행이다. 저거 없었음 정말 힘들었을듯... 2달동안 잘 썼으니 이제 새걸로 교체.

저 동그란것은 커피머신에 템핑전에 담을 때 밖으로 새지 말라고 보호해주는 것인데 잘못사서 사이즈가 맞지 않는다.

그동안 그럭저럭 썼는데 없어도 될 것 같아서 이만 비운다.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루 3개 버리기 + 120  (0) 2019.12.03
하루 3개 버리기 + 119  (0) 2019.12.02
하루 3개 버리기 + 118  (0) 2019.12.01
하루 3개 버리기 + 117  (0) 2019.11.30
하루 3개 버리기 + 116  (0) 2019.11.30
하루 3개 버리기 + 115  (0) 2019.11.30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  2019. 12. 1. 14:01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토끼동자'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