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3 - 해당되는 글 1건

남편이 뭔가 사고 거기에 들어있던 카카오닙스.

왜 먹지도 않을거 자꾸 사는지... 몸에 좋다고하면 일단 사는 걸 보면 나이가 들긴 들었다. ㅎㅎㅎ

카카오닙스는 포장도 못 뜯고 유통기한이 지났다.

아토팜 오일은 임신중에 배가 틀까봐 사서 발랐던 건데 생각보다 잘 줄지 않아서 (내가 열심히 안발랐나? ㅎㅎ) 출산하고 찬바람이 돌기 시작할때 몸에 발랐다. 열심히 발라서 없애고 빈 병은 이제 재활용품으로 간다.

파란색 땡땡이는 생리대 파우치.

난 이제 쓸 일이 없으므로. 그리고 생리대를 가지고 다니더라도 저기엔 몇개 안들어가서 불편하다. 그래서 안 쓴지 몇년되었다. 다른 파우치 쓰는게 더 편해.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루 3개 버리기 + 122  (0) 2019.12.05
하루 3개 버리기 + 121  (0) 2019.12.04
하루 3개 버리기 + 120  (0) 2019.12.03
하루 3개 버리기 + 119  (0) 2019.12.02
하루 3개 버리기 + 118  (0) 2019.12.01
하루 3개 버리기 + 117  (0) 2019.11.30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  2019. 12. 3. 14:12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토끼동자'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