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니멀라이프에 가까워지겠다고 조금씩 조금씩 버리기를 하고 있었다.

1일 1버리기도 해 보았는데 내 생활에 1일 1버리기는 무리고 차라리 생각날때, 혹은 한번에 우와악~ 버리는게 더 맞는 것 같아서

현재는 생각나거나 주말에 한번씩 정리하면서 버리기를 하고 있다.

 

지난번에는 책과 음반을 처분했고...

한때는 옷도 좀 버렸었는데 이번에 겨울 옷 들을 꺼내면서 또 한번 버리기를 해야겠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 전에 겨울옷을 꺼내면서 옷장 한켠에 걸려있는 옷들을 보니 버릴때가 되었다는 판단이 들었다.

 

자리만 차지하고 1년에 1번도 안입는 정장.

한 3년 전 쯤 회사 행사에 한번 입긴 했는데...

이 정장은 메이커도 잘 알 수없는 정장이 어디선가 굴러들어왔는데 제법 잘 어울려서 가지고 있다가 그럭저럭 잘(? 대략 3년 1회정도? 이걸 잘이라고 표현해도 되는지는 모르겠으나 요긴하긴 했다. ) 입었다.

그런데 ...

이젠 이런 정장이 아니더라도 정장 느낌으로 입을 수 있는 옷들도 많이 있고 해서 굳이 가지고 있을 필요가 없겠다 싶었다.

그래서 버리기로 결정.

 

이 옷은 졸업앨범 찍을 때 산 정장이다.

투피스라서 치마도 있는데 검정색 치마라 분명 쓸 곳이 있을 것으로 판단하여 버리는 것은 보류.

이 옷은... 지금 봐도 참 예쁘긴 한데.. 안에 뭔가 입기 뭐한 옷이라 이거 하나만 입어야 해서 그게 문제.

옷이 너무 새거라서 두세번 꺼냈다 넣었다를 반복하다가 과감하게 미련과 함께 버렸다.

졸업 앨범 찍을 때이니 거의 12년 정도 된 옷인데 5번도 안입은 듯 하다. ㅜㅜ

그때는 정말 뭘 몰라서... 흑흑... 아깝다 아까워...

이런 마음에 계속 넣었다 뺐다 ㅋㅋㅋ 딱히 누구를 줄 사람도 없어 헌옷 수거함으로 모두 보냈다.

이 글을 쓰는 지금도 저 옷은 너무 아깝다. 그래도 어쩌겠어. 입지를 않는데... 아하하하하...

 

버리기란 정말 어려운 것 같다.

물건만 버리는 것이 아니라 물건에 묻은 나의 미련도 함께 버려야하니...

물건을 버리는 것 보다는 나의 미련을 버리는 것이 더 어려워서, 그래서 버리기가 더 어려워 지나보다.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전등교체  (0) 2017.12.07
-1 +1 사무실 가습기  (0) 2017.11.21
미련 버리기  (0) 2017.11.11
-1 +1 아이패드거치대  (0) 2017.11.02
수납장님이 오셨습니다  (0) 2017.08.18
수납장을 기다리며  (0) 2017.08.16
      Tag - ,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  2017. 11. 11. 23:19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토끼동자'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