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을 맞이하여 이제는 더이상 생소하지 않은 블랙프라이데이 행사가 곳곳에서 진행되었다. 

말이 블랙프라이데이지 금요일에 하는 것도 아니고 세일 기간이다.

 

때마침 미샤에서 무려 전상품 1+1 세일을 하는데..  

썬크림도 사두면 좋을 것 같고... 수분크림도 다 떨어졌는데 사야할것 같고...

더 뭐 살거 없나 한참을 들여다봤었다.

 

미샤 뿐만 아니라 수많은 로드샵에서도 세일 세일 세일!!!

갖고싶은 것들은 많지만 일단 집에 있는 내가 가진 제품들을 꺼내보았다.

 

립스틱, 틴트 를 꺼내보니 나에겐 이만큼이나 립제품이 있었다.

심지어 이게 다는 아니고 회사에도 두고 온게 있는 상태.

이걸 보니 립제품은 그만 사야겠다 싶었다.

하늘아래 같은색깔 없다고 하지만 사실 본인도 알고있다. 거의 차이 안 난다는걸...  

 

어차피 섀도우는 욕심도 없고 더이상 살 필요도 못 느끼는데 립제품은 왜이렇게 자꾸 욕심이 나는지...

이것도 이쁘고 저것도 이쁘고 제형도 다양하고...

 

여튼 이렇게 꺼내 놓고 나니 참 많이 갖고 있구나 싶었다.

이거 다 쓰냐고? 빈도의 차이는 있지만 다 쓰긴 쓴다. 한동안 안쓰다가도 나중에 발라보면 이쁘니까 또 쓰게되고...

그래서 버릴수는 없다...

 

그럼 이제 기초 제품들을 좀 볼까... 싶어 가진 것들을 또 모아 보았다.

나 샘플 언제 이렇게 모았니...

현재 본품 쓰고 있는 것들도 있고 그걸 다 쓰더라도 이것 들을 다 쓸 때 까진 뭔가 사는 것은 안되겠단 생각이 들었다.

썬크림은 어차피 다 쓰려면 한참 남았고 미샤야 언제든 썬크림 50% 를 하기 때문에 굳이 2개나 사서 쟁여둘 필요는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수분크림은... 일단 여기 있는 거 다 쓰면 생각해 보도록하자. 에센스도있고 스킨 로션도 있고 바디로션도 있고 썬크림도 있고...

없는게 없다.

 

이렇게 다 꺼내놓고 보니 살게 없네? 아하하하

괜찮아. 세일은 돌아오는거야~

 

다 쓰면 1년 지나있을지도...

 

지금 이 나이까지 살면서 화장품을 발라 본 결과 꼭 모든걸 다 바를 필요는 없다는걸 체득하고 나서부터는 모든 화장품을 다 바르진 않는다.

그렇기에 대체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당분간은 그렇게 살아보려한다.

 

예전엔 스킨-로션-아이크림-에센스-크림-썬크림 이중에 하나라도 빠지면 안되는줄 알았다.

근데 아니더라.

현재는 로션은 바르지 않는 대신 스킨을 여러번 바르는걸로 수분을 주고 있고 아침엔 가볍게 에센스만 바른다던지 저녁엔 크림만 바른다던지 하고 있다.

어차피 기초체품은 제형 차이인것을... 결국은 유수분만 잘 맞춰줘도 주름, 각질, 탄력 다 관리 되는 것이니말이다.

잡티는... 안생기는게 중요하므로 낮에 썬크림은 필수.

 

여튼 이렇게 블랙프라이데이의 유혹을 견디고 나니 내 자신이 대견해졌다. 뿌듯뿌듯

이제 쌓아두는 짓은 그만하고 정말 사야하는 시점에 사는 버릇을 들여야겠다.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회사 책상 미니멀해지기  (0) 2018.01.21
버리기 채우기  (0) 2017.12.25
블랙프라이데이의 유혹  (0) 2017.12.19
전등교체  (0) 2017.12.07
-1 +1 사무실 가습기  (0) 2017.11.21
미련 버리기  (0) 2017.11.11
      Tag -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  2017. 12. 19. 01:17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토끼동자'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