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생각하기에 나는 Minimal과 Maximal 그 어딘가에 살고 있는 사람이다.

현재도 그렇고 과거에도 그러했다.

물건을 많이 사진 않지만 (그럴만한 금전적 여유가 되지 않았다. ㅜㅜ) 그렇다고 잘 버리지도 못했다.

모든 물건은 가지고 있으면 언젠가는 쓸 일이 있다고 생각했고 그 언젠가는 쓰여지는 일이 있었으니까.

정~ 쓰여지는 일이 없으면 버렸다.

그래도 다행인 것은 나는 정리를 좋아했고 잘하는 편이었다.

덕분에 물건 속에 파묻혀 사는 느낌은 아니었다. 그래서... 더 안좋은 것이었으려나?

한번씩 날잡아 청소를 하고 물건을 다시 정리해 보면서 정말로 필요 없다고 생각 되는 것들을 버렸다.

잘 쓰지 않는 것들이지만 버리지 못한 것들은 박스에 고이고이 넣어서 언젠가 찾을 수 있게 잘 놔두었다.

 

나는 왜 그 많은 것을 버리지 못했을까?

곰곰이 생각 해 보면 떠오르는 첫번째 이유는 넉넉하지 못한 형편 때문 이었 던 것 같다.

이 세상은 물건이란 것을 사려면 돈이 든다.

하지만 그 돈이란 것은 어떤 집에는 넘쳐나지만 어떤 집에는 구경하기가 쉽지 않은 것이다.

쉽게 물건을 살 수 없으니 가진 것을 아껴쓰고 함부로 없애서 또 사려면 돈이 들고 다른 필요하거나 갖고싶은 것을 살 수 없기 때문이다.

따라서 내가 가진 물건은 정말 필요 없어 질 때까지 가지고 있어야 했다.

 

1년에 2~3번의 내 방 대청소를 하면서 물건을 버렸지만 정말로 많은 것들을 버려야 하는 때가 되었다.

결혼이란 것을 하게 되고 나만 부모님의 집에서 떨어져 나오게 된 것이다.

정말 많이 버렸고 많이 가져왔다. 유용한 것들은 물론 쓰레기까지...

거기에 살림이란 것을 하다보니 이것 저것 사들이게 되는 것은 당연지사.

인터넷 쇼핑도 즐겁고 내 살림이란 것을 채우는 것도 즐거웠다.

물론 물건을 살때 수많은 클릭과 고민을 거친 후에 사기 때문에 쓰잘데기없는 것들을 사진 않았다. (지극히 주관적 관점)

 

그렇게 결혼해서 살림을 하며 살다보니 안방, 거실, 주방은 잘 정리되어 있으나 작은방 한켠이 계속 무언가로 쌓여있었다.

밖에 물건을 늘어놓는 것을 싫어하는 나는 그 공간이 계속 걸렸다.

그런데 딱히 해결 하기도 어려운것이... 더이상 정리해서 넣어 둘 공간이 없었다.

조금씩 정리는 했지만 그래도 다 해결되진 않았다.

깨진 유리창의 법칙.

딱 그게 작은 방 이었다.

 

이런 상황에서 그 방을 어떻게든 해결하고 싶었고 마침 각종 매체에서 Minimal Life 에 대해 떠들기 시작했다.

아! 이러한 삶도 있구나. 싶었다.

Minimal 이란 단어는 깨진 유리창이 되어버린 그 방을 해결 해 줄 수 있을 것 같았다.

그러면서 Minimal에 대해 찾아보기 시작했다.

 

그것이 나의 시작이다.

 

그리고 블로그에 이렇게 글을 남기는 이유는 잊지 않기 위함이고 중단되지 않기 위함이다.

꾸준히 해보자. 그만 둬야 겠다는 생각이 드는 그날까지.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주말 집정리  (0) 2017.07.30
무인양품 법랑 밀폐용기  (0) 2017.07.24
첫번째 비움  (0) 2017.07.08
빨리 써서 비우기  (0) 2017.06.30
우리집엔 아무것도 없어  (0) 2017.06.29
왜 Minimal Life 일까  (0) 2017.06.27
      Tag -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  2017.06.27 00:15



토끼동자'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