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니멀라이프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한번은 들어봤을 [우리집엔 아무것도 없어]

일본에서 많은 인기를 끈 블로그이자 만화책이자 드라마이다.

사실 개인적으로 일본 드라마는 오바하는 듯한 연기와 너무 만화적인 연출이 거슬려서 좋아하지 않는 편인데 궁금해서 찾아 봤다.

총 6편이고 30분 분량이라 금방 볼 수 있었다. ( YouTube에서 검색하면 볼 수 있어요~ 네이버에서 검색해도 올려둔 블로거분들이 많음 )

대략적인 내용은 알고 있었지만 그래도 세세한 내용이 궁금했기에 찾아보았다.

역시나... 난 저렇게까지 살 순 없을 것 같다.

그녀가 저렇게 살 수 있었던 것은 가족들의 동의와 호응이 있었기 때문이고.

드라마를 보다보면 물건을 비우는 것에 대해 많은 도움을 받을 수 있다. 물론 난 마이 처럼은 할 수 없을 것 같다.

난 마이와 할머니의 중간 어딘가에 있는 사람이니까.

너무 아끼는 물건은 쓰지 못하는... 추억들은 쌓아놓는...

근데 살아보니 아끼다 똥된다는 말이 딱 맞다. 그래서 나도 아끼다 똥되서 버리기 전에 열심히 쓰고 다 쓰면 또 사기로 했다.

 

여튼.

영상의 힘은 굉장한 것이라 나도 여러 모로 자극을 받고 물건 정리에 돌입했다.

일단 빈 와인 박스에 수시로 버려도 되는 것들을 모으고 있다.

어느정도 차면 블로그에 기록하고 버릴 예정이다. 모아보니... 화장품 갯수가 가장 많은 듯. ㅜㅜ

 

사실 내게는 마이보다는 미니멀라이프에 더욱 관심을 갖게 해준 블로거가 따로 있다.

음.. 그녀는 대충한다고 시시한 미니멀리스트라 하지만 내가 보기엔 마이 정도의 초 고도 레벨의 미니멀리스트이다.

아무래도 난 그렇게 살 수는 없겠지만 그래도 그녀의 건강함 만은 닮고싶다.

물건에서 감정까지도 미니멀리스트가 되다니 적잖은 충격이었다.

글도 상당히 예쁘게 잘 쓰시는 분.

http://blog.naver.com/chosun4242

이렇게 막 소개해도... 괜찮은 걸까 싶지만 뭐 여기 거의 강원도 산골짜기 같은 곳이니까 괜찮겠지? 아하하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주말 집정리  (0) 2017.07.30
무인양품 법랑 밀폐용기  (0) 2017.07.24
첫번째 비움  (0) 2017.07.08
빨리 써서 비우기  (0) 2017.06.30
우리집엔 아무것도 없어  (0) 2017.06.29
왜 Minimal Life 일까  (0) 2017.06.27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  2017. 6. 29. 16:38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토끼동자'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