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치 관리비 고지서와 같이 온 광고전단지, 그리고 베트남원두와 연유.

배송비 안 내려고 오래전에 베트남원두 구매할때 잔뜩 샀더니 결국은 뜯지도 않고 버리게 되었다.

너무 오래되서 먹기 난감해졌지. 에효... 욕심부리지 말아야지.

다음에 살 때는 먹을만큼만. 잊지말자.

통째로 쓰레기통에 버렸다가 다시 집어올렸다.

어차피 커피마시고난 찌꺼기 모아서 여기저기 쓰는데 커피가루를 그냥 버릴 필요가 없단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통에 부어두었다. 나중에 기름처리, 혹은 탈취제로 써야겠다.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루 3개 버리기 + 127  (0) 2019.12.14
하루 3개 버리기 + 126  (0) 2019.12.13
하루 3개 버리기 + 125  (0) 2019.12.08
하루 3개 버리기 + 124  (0) 2019.12.07
하루 3개 버리기 + 123  (0) 2019.12.06
하루 3개 버리기 + 122  (0) 2019.12.05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  2019. 12. 8. 14:00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토끼동자'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