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티고 버텨봤지만... 그만 버려야 하는 립제품 3가지.

촉촉한 타입이라 도저히 마스크시대에서는 쓸 수 없는 미샤 듀이립스틱 2개. 반도 못 썼는데... -_- 색상이라도 찰떡이면 좀 더 가지고있었을 수도 있으나... 찰떡 까진 아니어서이만... 

틴트도 너무 오래되어 그만 비워야겠다.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루 3개 버리기 + 204  (0) 2021.01.09
하루 3개 버리기 +203  (0) 2021.01.06
하루 3개 버리기 + 202  (0) 2021.01.04
하루 3개 버리기 + 201  (0) 2021.01.03
하루 3개 버리기 + 200  (0) 2020.12.17
하루 3개 버리기 + 199  (0) 2020.12.15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  2021. 1. 4. 14:00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토끼동자'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