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전자기기 위주.

아이패드 가 생겼을 당시 친구가 안 쓴다던 블루투스 키보드를 내가 쓰겠다며 받아왔는데... 하아... 아이패드로 글 쓰는게 쉽지가 않더라... 

한 두번 썼나... 언젠간 쓰겠지 하고 뒀지만 끝까지 쓸 일이 없을 것 같아... 

드라이기는 망가졌다. 잘 되다 안되다 하는데 혹시 불이라도 날까 염려되어 교체했다. 

그리고 모니터 연결선은... 버리려다가 만 모니터가 있는데 재택을 하게 되면서 필요해져서 HDMI 선을 사다 연결하여 아주 잘 쓰고있다. ㅎㅎ 게으름 피운 보람(?) 이 있다. 데스크탑도 없고 저 연결선은 노트북이랑 연결할 수도 없는것이라 이만 버리기로 했다.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루 3개 버리기 + 210  (0) 2021.01.28
하루 3개 버리기 + 209  (0) 2021.01.18
하루 3개 버리기 + 208  (0) 2021.01.16
하루 3개 버리기 + 207  (0) 2021.01.15
하루 3개 버리기 + 206  (0) 2021.01.13
하루 3개 버리기 + 205  (0) 2021.01.10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  2021. 1. 16. 14:00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토끼동자'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