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옷장에서 꺼낸 것들.

청바지로 보이는 저것은 겨울용 레깅스.. 라기엔 그렇고 바지.. 인데... 두겹짜리 옷이라서 그런지 너무 쫀쫀하다못해 꽉껴... 그래서 너무 불편하다. 특히 앉아있을때... 3년? 정도를 겨울에 시도는 하지만 너무 불편해서 잘 입지 않게 되는 옷. 올 해 처음으로 입어 봤는데 도저히 더는 못견디겠다. 

그만 보내주는게 맞을 것 같다. 잘가. 

주황색 줄무늬는 얇은 긴팔 티셔츠. 집에서 입던 옷인데 그만 입을 때가 된 듯 하다. 

그리고 가장 오른쪽 에코백. 사은품으로 받은 에코백인데 꽤나 잘 썼다. 적당한 크기와 두께. 주구장창 들고다녔지. 진정한 에코백으로 사용되다가 간다. ㅋㅋㅋ 사실 버리고싶진 않은데 바닥 모서리 부분이 다 뚫려서... ㅋㅋㅋ 닳고 닳은게지.

좀 더 큰 사이즈의 다른 색상 에코백을 산게 있는데 이사와서 정리하다가 어딘가로 들어가버렸나봐... 도저히 그 가방을 찾을 수가 없네. 얼른 찾아야 쓸텐데... 그래서 더더욱 저 가방을 버리지 못하고 가지고 있었다. 근데 이젠 더는 안되겠다. 혹시 뭐 물건이라도 구멍으로 빠져 잃어버리면 낭패이니 그만 비워야지. ㅎㅎ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루 3개 버리기 + 217  (0) 2021.02.24
하루 3개 버리기 + 216  (0) 2021.02.21
하루 3개 버리기 + 215  (0) 2021.02.10
하루 3개 버리기 + 214  (0) 2021.02.07
하루 3개 버리기 + 213  (0) 2021.02.06
하루 3개 버리기 + 212  (0) 2021.02.02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  2021. 2. 10. 14:00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토끼동자'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