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상 버릴때마다 죄책감 드는 화장품 샘플들...

그때그때 쓰면 좋을 것을 뭔 부귀영화를 누리겠다고 이렇게 아끼고 아끼다 결국은 쓰레기통행인지...

그래서 작년부터는 열심히 쓰고 있다는 후문. ㅎㅎㅎ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루 3개 버리기 +29  (0) 2019.02.07
하루 3개 버리기 +28  (0) 2019.02.01
하루 3개 버리기 +27  (0) 2019.01.31
하루 3개 버리기 +26  (0) 2019.01.30
하루 3개 버리기 +25  (0) 2019.01.29
하루 3개 버리기 +24  (0) 2019.01.28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  2019.01.31 02:00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토끼동자'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