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의 작은 병은 헤어에센스.

머리에 에센스를 바른다는 것이 익숙하지 않은 나는 저 작은 병을 소진하는데에도 시간이 꽤 걸렸다.

겨울에 하도 부스스해지고 끝이 건강하지 않을 것 같아서 서랍에 방치되어있던 에센스를 꺼내 들었는데 많은 도움을 받았다.

알뜰하게 다 씀. ㅎㅎㅎ

근데 한 병 더 남았다. ㅋㅋㅋ 미용사인 친척오빠가 저걸 준지가 진짜 오래 되었는데... 여튼 어서어서 남은것도 쓰자!

브러쉬 2개는 무지 오래 된 브러쉬들이다.

둘 다 색조화장이란걸 좀 해보기 시작 할 때 산 것들이라...

가운데는 블러셔브러쉬, 오른쪽은 아이섀도우 브러쉬.

개인적으로 초기에는 팁을 선호했던지라 섀도우브러쉬는 별로 사용하지 않아서 지금도 써도 되지만 사용성이 워낙 떨어져 이번에 버리기로 했다.

블러셔브러쉬는 아주 만족스럽게 잘 쓰고 있었는데 오래되다보니 모가 끊어져서 얼굴에 붙는 현상이 발생... 흙...

피부톤이 어두워 쟤처럼 발색이 잘 되는 애가 필요한데...

하지만 수명이 다 해가는 애를 더이상 고생 시킬수도 없고 해서 일단 고민 끝에 글로우픽에서 1위를 달리고있는 elf 브러쉬를 사 보았다.

그랬더니... 부드러운데다 발색도 잘되!!

그만 미샤 브러쉬는 보내도 될 것 같다. 그동안 수고 많았어 ㅜㅜ

덧) 사실 블러셔브러쉬만 사려고 했는데 블러셔브러쉬만 사면 7700원, 섀도우브러쉬 2개 포함하면 9900원... 이라... 결국 브러쉬 2개 버리고 3개가 생겨버린것은 비밀. ㅋㅋㅋ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루 3개 버리기 +97  (0) 2019.05.30
하루 3개 버리기 +96  (0) 2019.05.27
하루 3개 버리기 +95  (0) 2019.05.23
하루 3개 버리기 +94  (0) 2019.05.22
하루3개 버리기 +93  (0) 2019.05.21
하루 3개 버리기 +92  (0) 2019.05.20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  2019. 5. 23. 14:00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토끼동자'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