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이 코스트코 갔다가 사온 연어와 가리비로 만들어본 저녁.

가리비는 처음이라 부랴부랴 인터넷 찾아서 손질했다.

뭐 손질이랄건 없고 전복처럼 열심히 솔로 껍데기 깨끗하게 씻고 살짝 해감한것뿐.

큰 냄비에 7분정도 삶았는데 그냥 삶아먹는 것 보다는 버터구이라도 하면 좋을 것 같아서 냉동 새우와 함께 버터구이를 했다.

냄비에 가득 삶았는데 껍데기에서 다 분리하고나니 겨우 요만큼.

그래도 버터에 한번 볶아내니 맛이며 향이 훨씬 좋다.

 

이만큼이면 배부르겠지 했는데 생각보다 양이 적어서 결국 남편은 너구리 한마리 끓여드셨고...

최근 내 생에 한번도 경험하지 못한 몸무게를 보고 만 나는 야식을 단호히 거절하고 몸을 움직였다.

 

라면 거절한 나 칭찬해~

 

 

 

'일상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7.12.24 해날  (0) 2017.12.25
2017.12.22 쇠날  (0) 2017.12.25
2017.12.20 물날  (0) 2017.12.22
2017.12.17 해날  (0) 2017.12.19
2017.12.13 물날  (0) 2017.12.18
2017.12.10 해날  (0) 2017.12.18
      Tag -
      일상여행  |  2017. 12. 22. 15:19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토끼동자'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