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불닭볶음면에 도전 해 보았다.

한번 먹어봐야지 하며 한 개를 사다놓은지 2달 정도 된 듯 하다.

딱히 올릴만한 치즈도 없고 모짜렐라 올려서 녹이기엔 귀찬고...

그래서 그냥 얘만 아주 간단하게 끓여봤다.

비주얼 만으로도 매워 보였다.

나의 기대는 맵고 좀 단맛이 느껴질거라 생각했는데 기대를 처참히 무너뜨리는 짠맛이 느껴졌다.

맵기는 엄청 맵더만...

못먹을 맛도 아니었고 가능하면 입술에는 닿지 않게 먹어더니 입술은 괜찮은데 혀와 입천장이 따가웠다.

과연 위가 괜찮을까 싶었다.

내일 아침 화장실에서 피X 싸는거 아닌가 싶은... 내 위장 건강이 상당히 염려되는 맛이었다.

솔직히 별로 맛 없다.

경험상 한 번 먹어봤으니... 다시 내 돈 주고 사먹을 일이 없을 것 같다.

매운것 보다도 짜서....

 

간만에 청소하면서 바닥 물걸레질도 했는데...

세탁기가 탈수하면서 덜덜 거리다가 위에 말리느라 올려둔 커피가루를 패대기 쳤다.

덕분에 아래쪽 빨래위에, 세탁실 바닥에, 부엌 바닥에 커피가루가....

하아.... 순간 사고회로 정지로 멍~

덕분에 세탁실 바닥까지 청소했다는 건전한 이야기.

 

SKT와 진에어의 경기가 있었다.

경기 잘 해놓고 2세트를 지더니 3세트는 무려 장시간 경기 최고기록을 갈아치워버리질 않나 cs 1300개가 넘질 않나 엄청난 경기끝에 져버렸다.

보람이 없어 ㅜㅜ

진에어는 정말... 자기네가 자기네 기록을 깨버리네 ㅋㅋㅋ

다음경기는 좀 잘하자~~~

 

 

'일상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8.01.27 흙날  (0) 2018.01.27
2018.01.26 쇠날  (0) 2018.01.27
2018.01.20 흙날  (0) 2018.01.21
2018.01.14 해날  (0) 2018.01.15
2018.01.12 쇠날  (0) 2018.01.15
2018.01.08 달날  (0) 2018.01.14
      Tag -
      일상여행  |  2018.01.21 23:30



토끼동자'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