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cou - 해당되는 글 3건

나는야 마카오 정 (1-3) - 2013년 10월 6일 일요일

※불펌을 금합니다.

 

 


대충 짐 정리도 끝냈으니 타이파빌리지로 이동한다.
숙소 근처에 산미우 슈퍼가 있다. 덕분에 잘 이용 했다.
 

 


이 곳의 건물들은 상당히 답답한 느낌이다.
 

 


이렇게....
어떤 구조이길래 그럴까 궁금해 졌다.
 

 


느낌상 정말 많이 걸었다.
사실 지도도 좀 부실하고 해서 가는데 쉽지 않았다.
길을 헤매지는 않았는데 멀었다.
나중에 길을 익히고 나서 보니 우리가... 꽤나 돌아서 간 거였다.
 

 


슬슬 모습을 드러내는 타이파 빌리지.
 

 


여긴... 도서관인가?
 

 


Rua do Regedor.
마카오는 오래전 포르투갈이 통치했던지라 포르투갈의 문화가 많이 남아있다.
음식은 물론 건물이며 길도 이렇게 포르투갈어가 쓰인다.
이 곳에 오고나서 친구와 나는 충격...
갤럭시랑 이렇게 가까운 곳이었어????
 

 

 

 


충격은 받았으나 구경은 계속된다.
여긴... 오리 요리 집인가보다.
통구이가 인상적인 오리요리.
 

 


앗! 에스키모다!!!
여행 블로그에서 봤는데 가격도 음식도 꽤나 괜찮다고 해서 나중에 여기서 밥 먹을 예정.
옆에는 맥도날드가 크게 있다.
찾기는 어렵지 않은 위치.
 

 


그나저나... 우리의 저녁 식사는 리토랄... 인데... 왜이렇게 안보이는거니...
 

 


이 곳은 타이레이로이케이 라는 이름의 주빠빠오를 파는 곳이다.
점심을 너무 늦게 먹는 바람에 배가 고프지 않아 먹어보지는 못했는데
주빠빠오는 빵 사이에 돼지고기를 끼워 먹는 음식이라고 한다.
고기는 당연히 양념이 되어 있고 하나 먹으면 배가 부를 정도라고 해서 더더욱 먹을 수 없었다.
 

 


딱히 정해 놓지 않고 그냥 골목골목 구경을 다녔다.
 

 


여긴 타이파&콜로안 역사 박물관.
색이 아주 예쁘다. 시간도 늦고 들어가보지는 못했다.
 

 


곰이 귀여워서 들어가 보았지만 딱히 괜찮은 것은 발견하지 못한 가게.
 

 


마카오는 깨끗하진 않다.
이런 곳은 중국의 느낌이 물씬 난다.
 

 


얘네들은 아마도 상어 지느러미.
 

 


마을 안에는 작은 공원도 있다.
이 공원도 포르투갈의 영향을 받은 것이라고 한다.
유럽의 영향을 많이 받아서 도시에는 크고 작은 광장이나 공원등의 쉼터가 많이 있다고 한다.
 

 


계단이 예쁘다.
 

 


스타벅스 발견.
 

 

 

 


여기는 Rua do Cunha. 쿤하거리로 일명 먹자골목이다.
 

 


유명한 육포며 과자등을 팔고 있다. 물론 식당들도 있고.
 

 


여긴 작은 사원.
 

 


시간은 촉박한데 식당은 못찾고...
 

 


알고보니 눈앞에 두고도 제대로 못 찾은 것이었다.
간판이... 작아요....
 

 


다음 일정이 있기 때문에 우리는 바쁘게 먹고 가야 했다.
내부는... 이런 인테리어. 포르투갈 음식점 답다.
 

 


중간에는 이런 병풍으로 너무 트여 보이지 않게 가려 놓았다.
나름 괜찮다.
 

 


병풍은 이런 고풍스런 디자인.
 

 


미리 찜해둔 요리를 주문하고 한참을 기다렸다.
7시 정도 되었는데 어째 사람이 별로 없다.
 

 


빵이 나왔지만 배도 많이 고프지 않고... 많이 먹을 수는 없었다.
 

 


드디어! 요리가 나왔다.
이 녀석의 이름은 오리밥.
밥 아래 쪽에는 오리고기가 들어있다.
맛은? 맛있다. 하지만 느끼하기도 하다. 여행 책자에는 놀랄만큼 고소하고 담백하다는데...
내게는 짜고 느끼했다. 안에 올리브가 들어있는데 왜 있는지 알 것 같았다. 올리브를 같이 먹어야 해!
근데... 나 올리브 싫어했는데??
참 신기하게도 싫어했던 올리브가 마카오에 와서 좋아졌다.
 

 


두번째 요리는 아프리칸 치킨.
오호~ 이거... 소스가 뭔가 특이하다.
닭요리라 특별할 것은 없는데 소스가 맛있다. 처음 먹어보는 소스 맛.
어디서 먹건 평균 이상은 한다는 아프리칸 치킨이다.
 

 


으아아~~ 배불러!!!
타이파빌리지 입구는 이렇게 공사중이라 아까 갤럭시에서 이 쪽으로 지나가면서도 몰랐다.
오리밥이 좀만 덜 짜도 좋았으련만... 그래도 맛있긴 했어.
오늘 우리의 저녁 일정은 대망의 The House of Dancing Water Show.
늦으면 안된다!!! 그래서 바쁘게 이동!
 

 


갤럭시에서 공연장이 있는 City of Dreams까지 셔틀을 운행한다.
무료 셔틀은 이럴 때 빛을 발하지!!
밤이 되면 더 화려해 지는 호텔들.
 

 


셔틀을 타러 갑니다~
 

 

 

 


그리고 순식간에! City of Dreams 에 도착. ㅋㅋ
버스 타고 이동하는 짧은 시간동안 야경 보는 재미가 쏠쏠하다.
 

 


입구에 있던 멋진 숫사자 조각.
 

 


서둘러 공연장으로 이동한다.
마카오에 오면 꼭 봐야 하는 공연.
 

 


화면이지만 상당히 분위기 있었던...
 

 


미러볼인가? ㅋㅋㅋ
 

 


공연장 입구에는 몇가지 사진을 찍을 수 있는 Photo zone이 설치되어 있다.
이 때는 이게 뭐지? 했는데 보고나니 아~ 그거구나.
 

 


입구의 모습.
근데 저 영상은 아직도 잘 이해되진 않는다. ㅋㅋㅋ
 

 


공연장 입장!
가격의 압박으로 좋은 자리에서 보진 못했다.
내부는 물이 있어서 그런지 시원했다.
그리고 꽤나 분위기 있었다.
마카오를 올 때 꼭 하고 싶은 것 3가지 중 하나가 바로 이 공연을 관람하는 것이었다.
공연은 예약을 하고 오는 것이 좋다.
 

 


이 쪽이 무용수들이 계속 들락거리는 곳.
 

공연은 정말 대박이었다.
무대장치가 정말 신기했고 무용수들도 정말 대단했다.
물에서 하는 서커스...
바닥은 깊은 바다같았다가 어느 순간에는 탄탄한 지지대가 되기도 하고...
마지막 오토바이는 뜬금 없었지만 정말 근래에 본 공연중 단연 최고였다.

마카오에 가는데 이 공연을 놓친다면 바보라고 말해 주고 싶을 것 같다.
공연은 촬영 불가라 직원들이 다니면서 촬영시 제지를 한다. 근데... 사람들 정말 엄청 촬영한다.
영~ 비협조적이군. 거기다 직원들은 누구는 제지하고 누구는 그냥 내비두고... 기준이 뭔가요???
 

 


완전 잘 보고 두근두근 공연의 감동을 안고서 다시 셔틀을 타고 갤럭시로 이동했다.
꽤나 늦은 시간이다.
 

 


저~기 City of Dreams 가 보인다.
이렇게 보면 가까워 보이지만 걸어가긴 좀 부담스러운 거리.
역시... 차 있으면 빨리 가지!
 

 


숙소로 가는 길에 보이는 갤럭시의 위엄.
조명이 노랑노랑 하다. ㅋㅋ 베네시안은 야경은 그냥 그렇다.
 

 


타이파 빌리지 입구로 들어가서 숙소로 이동.
지름길을 발견 한 것이지. 훗. 아... 아깐 진짜 힘들었어.
 

 


한참 걸어서 슈퍼에 도착!
아... 뭐라도 먹어야지. 아쉽잖아?
 

 


어디나 그렇듯 마트는 뭐... 비슷비슷 하다.
피곤해서 오래 구경 할 수는 없었다.
 


그렇게 우리가 사 들고 온 것은 이것.
팩에는 블루베리가 들어있다.
시원하게 씻고 맥주 한 잔 하며 하루를 마무리 한다.
사실 오랜만에 걸으니 다리가 힘들 거 같아서 입욕을 하려고 입욕제도 가져왔건만...
욕조가 너무 더러워 보여서 몸을 담글 수가 없었다. -_- 이거 뭐지...
그 얘기를 했더니 Jye가 친히 다리 마사지를... -///- 아... 좋아...
완전 시원해~
 

 


오늘 받은 마카오돈.
마카오는 홍콩 달러와 마카오 돈을 혼용해서 쓴단다.
첫날부터 뭔가 꼬이는 일이 많았지만 그래도 많은 것을 한 것 같다.
 

 

      여행이야기/[2013]Macau  |  2014.08.17 11:32




나는야 마카오 정 (1-2) - 2013년 10월 6일 일요일

※불펌을 금합니다.

 

 


본격적으로 베네시안의 구경을 시작하기 전에 목적지를 찾아간다.
 

 


목적지는 바로 이곳!!! LEI GARDEN.
아침을 부실하게 먹은데다 이미 점심 시간도 살짝 지나서 배고파 있는 두 사람.
마카오에서의 첫 끼는 바로 이곳에서 딤섬을 먹기로 했다.
4년 연속 미슐랭 1Star의 영예를 안고 있다고 한다.
마카오, 홍콩, 싱가포르, 중국에 21개의 분점을 가지고 있기도 하다.
꾸역꾸역 힘들게 찾아갔으나... 2시에 다시 오랜다. ㅜㅜ 난 지금 배고프다고!!!
하지만 어쩌겠는가... 할 수 없이 2시에 예약을 해 두고 자리를 떴다.
 

 


아... 기운 빠진다.
목도 마르고 해서 일단 어디 가서 음료라도 먹기로 했다.
 

 


마카오 여행을 준비하는 사람이라면 많이들 봤을 베네시안의 모습.
상당히... 도쿄의 오다이바가 생각나는 모습이다.
어디가 어딜 따라했을까?
 

 


천장까지도 엄청 화려하게 꾸며져 있는 베네시안 호텔.
넓기도 엄청 넓어서 코엑스몰이 생각난다.
 

 


아래층으로 내려가는 에스컬레이터. 

 

 

 


중간층에서 한 번 에스컬레이터를 바꿔 타고 내려가야 한다.
1층에는 카지노가 있다. 1층이 아니라 지하 1층인가?
 

 


레이가든에 가기 전 지나간 푸드코트가 생각나서 푸드코트로 이동한 우리.
마실 것이 뭐가 있을까 보다가 발견한 이곳.
 

 


마카오에서 처음 쓴 돈은 40달러(홍콩달러)
내가 산 것은 망고 스무디~
안타깝게도... 그렇게 오래 들고 다녔음에도 사진이 없다.
아... 나의 실수!!! 양이 꽤나 많았다.
커서 음료를 꽤 오래 먹는 나로서는 계속 들고 다닐 수 밖에 없었다.
결국은... 힘들어서 조금 남기고 버려야 했다.
 

 

 

 


음료도 샀겠다 어차피 구경할 베네시안이라 여기저기 돌아다니기로 한다.
여기저기 다 쇼핑하라는 유혹뿐.
 

 

 

 


1층은 모두 Shop 인데 저 위쪽은 뭘로 쓰는 걸까 싶다.
유명한 SaSa를 발견하고 들어가 봤는데 와... 여긴 향수 샘플을 어마어마하게 파는구나.
 

 


요기는 한국 화장품만 파는 곳 같았다.
잠깐 들어가 봤는데 정말 웬만한 한국 브랜드는 다 있는 것 같았다.
가격? 싸지 않다. ㅋㅋ
 

 


베네치아의 느낌을 최대한 반영하기 위해 곤돌라도 운행한다.
하지만 역시... 곤돌라는 베네치아에서 타야 제맛! ㅋㅋㅋ

 


 빅토리아 시크릿도 있다.
 들어는 가 봤는데 딱히 살 만한 것은...
 나는 산 게 없지만 Jye는 새언니에게 주겠다며 바디용품을 샀다. 
 
 

 


아! 지오다노다.
이 곳에 와서 정말 명품이란 명품은 다 본 듯하다. 물론 지오다노는 명품이 아니긴 하다. ㅋㅋㅋ

 

 


여긴 뭔가... Photo zone 이었던 듯...
사람들이 계속 여기 서서 사진을 찍고 있었다.
 

 


하지만 내가 남기는 셀카는 이런 것. ㅋㅋㅋ
 

 


곳곳에 이런 행사도 하고 있었다.
예쁜 언니가 날개 달고 하프를 띵기고 있었다.
어느 샌가 이 앞에 사람들이 어마어마하게 운집. 지나가기도 힘들었다.
길도 좁은데 말이야....
 

 


아! 여긴 저향원병가!!
나중에 아몬드쿠키 살 거지만 한번 미리 탐방. 사람 많다...
2시를 목이 빠지게 기다려서 2시 근처쯤 해서 레이가든으로 이동.
2시가 안되었는데 자리가 났는지 들여보내 주었다.
 

 


아.... 이 자리에 앉기까지 정말 힘들었어...
너! 맛있어야해!!!
하긴... 지금 내 상태로는 안 맛있을 수가 없겠다.
 

 


차는 뭘로 줄까 물어보길래 자스민을 요청했다.
 

 


이렇게 셋팅 해 주고 물수건도 준다.
 

 


그리고 보이는 것처럼 메뉴에 체크를 해 주면 된다.
한자로도 쓰여있고 밑에 영어로도 써 있다.
마카오 미식탐방 책자를 이용해서 먹고 싶은 것들을 한자를 봐가며 체크.
 

 


주문을 끝내고 돈 계산 및 정리.
똑같이 20달러인데 돈의 디자인이 모두 다르다.
홍콩은 은행마다 돈의 디자인이 다르다고 한다. 그래도 색은 맞추나 보다. ㅋㅋㅋ
신기한 시스템.
 

 


드디어 딤섬이 나오기 시작한다. >ㅁ<
이녀석의 이름은 차씨우빠우(叉燒包). 찐빵같은 느낌에 달달한 돼지고기 소가 들어있다.
 

 


그리고 완전 사랑하는 하가우(蝦餃).
얇은 피에 새우가 통으로 들어있다. 탱글탱글 씹히는 질감이 일품이다.
 

 


샤오롱빠오(小籠包)는 안 먹을 수가 없지!
딘타이펑에서도 매번 먹어봤지만 여기 꺼도 궁금.
맛은? 큰 차이는 없다. 3개라 아쉽....
 

 


그리고 이건 창펀(肠粉).
생김새만 보고 어떤 식감일지 예상이 되던 창펀.
와~ 너 내스타일이야!! 말캉말캉 한것이...
얇은 부침개 모양의 쌀로 만든 피에 새우나 고기, 야채같은 것을 넣고 둘둘 만 뒤 간장을 뿌려 먹는다.
간장은 생각만큼 짜지 않다.
피가 부드러워 속을 편하게 해주기 때문에 아침에 주로 먹는 딤섬이라 한다.
쟈스민차에 딤섬을 열심히 먹어댔다.
은근히 배가 차는 딤섬이었다. 첫 끼니. 대만족이다.
 

 


내부는 몇 개의 구역으로 나뉘어 진 듯 하다.
종업원에게 무언가를 달라고 하면 여기서 가져다 준다. ㅋㅋ
셋팅도 물론 여기서 가져다 해 준다.
 

 


다른 테이블의 모습.
 

 


이렇게 먹고 185달러가 나왔다.
한 사람당 90 달러 정도 되는 거니까 12000원 쯤 되는돈이다.
 

 


자! 잘 먹었고 시간도 꽤 지났으니 짐을 찾아 숙소로 이동하기로 한다.
다시 갤럭시로!!
 

 


돌아가는 길에 본 재밌는 팻말.
소심래차. ㅋㅋㅋㅋ
소심... 소심이래... ㅋㅋㅋㅋ
 

 


다시 돌아온 곳은 수정 로비.
 

 


수정 기둥이 있는 곳이다.
수정들이 움직이거나 하진 않고 시간이 되면 음악과 조명만 바뀐다.
다이아몬드쇼를 봤더니 별 감흥이 없군.
짐을 찾아 우리의 호텔로 이동했다.
덥다... 엄청덥다... 거기다 멀다.. ㅜㅜ 숙소를 멀리 잡은 게 살짝 후회된다. 흐엉...
 

 


땀 뻘뻘 흘리며 도착한 호텔.
우리가 묵은 호텔은 경마장 근처에 있는 타이파스퀘어 호텔. (http://www.taipasquare.com.mo/en/)
 

 


체크인을 끝내고 배정 받은 방은 1404호.
 

 


입구의 모습이다.
들어오면 바로 오른쪽에 옷장이 있고 그 옆엔 커피 포트등이 있다.
왼쪽은 화장실이다.
 

 


요렇게.
 

 


방으로 들어오면 이렇게 짐을 둘 수 있는 곳이 있고
 

 


그 옆엔 탁자와 거울이 있다.
 

 


입구쪽에서 본 침대의 모습.
 

 


정면에서 본 침대.
 

 


화장실은 이정도.
크지도 그렇다고 너무 작지도 않다.
 

 


세면대 쪽의 모습이다.
 

 


샤워기 쪽의 모습.
샴푸나 바디클렌저는 가져간 것을 사용해서 호텔에서 제공하는 것은 쓰지 않았다.
 

 


마카오에서 얻은 수확.
젤리벨리 한번도 안 먹어 봤다고 하니 친구가 사 준 레몬라임.
와! 진짜 맛있다 이거!!!
한국에 와서 좀 사 먹을라 했건만... 은근히 없다...
 

 


이건 10달러인데 투명한 부분이 있어서 신기신기!!
 

 


어디가 앞면인지는 모르겠으나... 돈을 투명하게 만들 생각을 하다니...
 

 


방 구경도 하고 살짝 쉬었으니 이제 다시 나가 볼까나
다음 이동할 곳은 타이파빌리지.

 

 

 

 

 


 

      여행이야기/[2013]Macau  |  2014.08.17 00:19




나는야 마카오 정 - 마카오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인해 일본은 이제 나의 여행지에서 제외 되었다.
현대 레드 카드를 발급 받으면서 받게된 PP카드도 써봐야 하고 면세 상품권도 써야하고...
여행도 가고싶고...
그렇게 겸사겸사 해외에 나가야 겠다는 생각이 고개를 들었다.
홋카이도를 함께 했던 친구와 함께 여행을 가기로 하고 여행지는 마카오로 결정.
중국은 가기 싫고... 그렇다고 홍콩 마카오를 동시에 가는것도 좀 내키지 않고...
여행은 역시 따로 따로 가야지.
너무 멀지 않은 선에서 고르다 보니 선택이 참 어려웠으나 마카오에 그렇게 맛있는 곳이 많다고 하니 마음이 많이 갔더랬다.
거기다 자주가는 여행블로그에서 본 마카오는 꽤나 괜찮아 보였다.

결정을 하고 항상 하던대로 책자를 하나 사려고 보니... 마카오는 언제나 홍콩과 함께...
그것도 고목나무의 매미처럼 홍콩 뒤쪽에 아주 조금 붙은게 다 였다.
이래서는 책을 사는 의미가 없겠다 싶어서 알아보니 앱도 있고 여행사 통해서 예약 하면 책자도 주고 그렇더군.
앱을 먼저 받아보니 그 책자를 앱으로 만든거였다.
오오오!! 여기 먹어보고싶은게 너무 많다!!!

그리고 꽤나 멋진 공연도 있고
애프터눈 티세트도 즐길 수 있고..
알아 볼 수록 기대가 되는 곳이었다.

그러나 나에겐 시련이 기다리고 있었으니...
동행하기로 한 친구가 사정이 생겨 그 때 휴가를 못 낼것 같다고... orz
결국 혼자 가는 것으로 하고 여행사에 예약을 했다.
비행기 + 호텔로 자유여행이었다.
이것저것 조건 따져가며 한곳을 겨우 정해 예약 완료!
2박 4일의 조촐한 일정이었다.

그렇게 혼자 진행하다가 상황이 급 반전되어 친구가 합류하게 되고 함께 예약 완료.
우리의 먹자 여행은 그렇게 다시 시작되었다.

      Tag - Macou, 마카오, 마카오여행
      여행이야기/[2013]Macau  |  2014.08.16 21:40



토끼동자'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