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정맛집 - 해당되는 글 3건

3달만에 병원 가는날.

지난번 나온 결과는 나쁘지 않게 나와서 걱정없는데 스트레스가 좀 있었던데다 처음으로 3달만에 가는 병원이라 조금 긴장이 되었다.

채혈실에 보니 여전히 젊은 분들...

오늘도 좀 아플까 싶었는데 청일점 남자분이 아주 초보는 아닌지 지난번보다 덜 아프게 뽑아주셨다.

근데 피는 철철....

여튼 검사도 잘 하고 결과도 봤는데 딱히 문제있는 부분은 없었다.

근데... 요산 수치가 계속 증가해서... 통풍이... 올 올 수도 있다고... -ㅁ-

 

날이 꽤나 덥다.

합정 리틀파파포를 갈까 하다가 너무 더워서 자루붓카게 먹으러 역시나 교다이야에.

너무 자연스럽잖아... ㅎㅎㅎ

오늘은 내가 2번째 손님이네.

이미 남자손님 한 분이 앉아계셨다. 11시였는데...

요즘 소화기관 컨디션이 좋은 편이 아니라 정식 말고 단품으로 주문했다.

 

튀김가루 1스푼, 파랑 무랑 다 넣고 쉐킷쉐킷.

와... 근데 오늘 자루붓카게 왜이렇게 맛있어?

정말이지 마지막 한 가닥까지 너무 맛있게 먹어서 한그릇 더 먹을 수도 있겠다 싶은 맛.

미친듯이 맛있었다.

 

남는 시간은 쿠폰도 있고 해서 무료 커피 먹으며 시간을 보낼 생각에 스타벅스로 향했다.

하... 근데 그것은 나의 착각.

BOGO 쿠폰이라 1+1 만 된다는것.... 이런...

어차피 들어온거... 그냥 돈내고 커피한잔.

커피 마시면서 폰도 하고 일기도 쓰고... 은근 시간 잘간다.

 

출근 시간이 다되어 버스타러 가는데 길 물어보는 외국인에게 친절히 길을 알려주는 착한일을 했다.

그랬더니 상으로 바로 오는 버스를 타고 출근할 수 있었다. 히힛

착하게 살자.

 

'일상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8.06.03 해날  (0) 2018.06.13
2018.05.24 나무날  (0) 2018.05.28
2018.05.15 불날  (0) 2018.05.16
2018.05.13 해날  (0) 2018.05.16
2017.04.17 불날  (0) 2018.05.01
2018.04.11 물날  (0) 2018.04.25
      일상여행  |  2018. 5. 16. 22:14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Happy Birthday!!

일년에 한번밖에 없는 생일.

 

평소와 다를 것 없이 출근을 하고 일을 하고...

다행히 남편이 쉬는 날이라 데이트를 할 수 있었다.  

 

먹고싶은 것을 물어보길래

감성타코 화이타가 먹고싶다고 해서 퇴근하고 바로 합정으로 고고~

지하철 타면 지하도로 연결되니까 오늘같이 추운 날 가기 괜찮다.

아.. 진짜 오늘 정말 너무 춥다.

 

여긴 다 화이타만 먹는듯..

빨리 도착 한 것은 아니어서 등받이 없는 자리에 앉게 되었는데 여기저기 다 화이타 먹고있더라.

정말 완전 우걱우걱 처묵처묵.

엄청 많이 먹었다. ㅋㅋㅋ

 

먹고 있자니 어디선가 고수향이 확~ 풍겼는데 어떤 음식에서 나는지 궁금했지만 알 수는 없었다.

대체 뭘까...

 

화이타를 먹었으니 커피는 폴바셋으로 가야지~

근데 오늘 날이 추워서 그런가 사람이 엄청나다.

여기도 자리가 없어서 Bar 자리에 겨우 앉았다.

오늘 자리 운은 없구나...

 

화이타에 폴바셋라떼까지! 완벽해~

라떼 마시고 폴바셋 맞은편의 교보를 구경했다.

보람차게 하루를 마쳤다.

 

축하해 주신 많은 분들 감사합니다~

 

'일상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8.01.12 쇠날  (0) 2018.01.15
2018.01.08 달날  (0) 2018.01.14
2018.01.10 물날  (0) 2018.01.11
2018.01.05 쇠날 - 2017년을 보내며  (0) 2018.01.09
2017.12.24 해날  (0) 2017.12.25
2017.12.22 쇠날  (0) 2017.12.25
      일상여행  |  2018. 1. 11. 15:34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하루만에 남미를 여행하고 왔다.

자극적인 음식을 먹고싶은 내 욕망을 회식에서 해결. ㅋㅋㅋ

여러가지가 있었으나 사다리의 승자가 되어 자극적인 멕시코 음식으로 결정.

회사에서 가까운 합정으로 가기로 하고 6시에 칼퇴하여 우르르 몰려갔다.

 

최초 1회만 나온다는 나초.

너무 두껍지도 않고 짜지도 않고.

 

인원이 많은 관계로 2테이블에 나눠 동일한 메뉴를 2개씩 시켰다.

아주 잘한일이라고 칭찬받음 ㅋㅋㅋ 이건 치킨퀘사디아.

사실 치킨퀘사디아는 집에서도 종종 해먹는지라 큰 감흥은 없지만 매콤해서 좋음ㅎㅎㅎ

 

그리고 내가 시킨 엔칠라다.

좋아! 자극적이야!! ㅋㅋㅋ 맵고 좋다.

 

4명이 나눠먹기엔 좀 힘들었던 부리또.

 

마지막으로 화이타.

여기까지 먹고나니 꽤나 배가 불렀다.

사진엔 없는데 맥주로는 호가든 로제를 시켜 먹었는데 다들 남자들이라 별로라고 했지만 내입엔 음료수같고 좋았다. 헤헷

 

안주로 먹을 나초. 그리고 과카몰레.

시원하니 좋음.

 

2차로 근처를 살짝 헤매다가 간 자이온보트.

자메이카가 컨셉인듯.

분위기가... 넘 좋았다.

사장님은 머리도 길고 펑퍼짐한 바지에 수염도 있고 후리해보였... ㅎㅎㅎ

예약석이라고 놓여있어 나갈까 하다가 물어보니 그냥 앉으라고 하여 다행히 추위에 더 떨지 않아도 되었다.

 

나는 산토리위스키가 들어간 무언가... 이름은 까먹...

상큼하고 시원하긴 한데 뒤에 위스키 향이 훅~ 내 스타일은 아니지만 시킨 안주랑은 꽤 잘 어울렸다.

참고로 같이간 다른 분이 병맥주인 코코넛 뭐시기를 시켰는데 간장맛이 난다고... ㅋㅋㅋㅋㅋ

그리고 같은 브랜드 코나 어쩌고는 흑맥주 느낌의 커피 같았다.

 

안주로 시킨 저크치민.

구운양파는 역시 진리. 치킨은 부드럽고 촉촉하고 굉장히 맛있었다.

소스는 조금만 먹어도 엄청 매운데 맛있었다.

첨에 먹을땐 모르는데 5초뒤에 훅들어오는 통증...

배만 안불렀어도 계속 먹었을텐데 1차에서 너무 많이 먹었나 배불러서 더 먹지 못하고 나와서 나중에 다시 보고 싶은곳.

 

여행을 못 갈땐 음식으로라도 여행을 하는 것도 좋은 것 같다. ^^

그리고 이런 다양한 음식점이 많은 합정에서 멀지 않은 곳에 사는 것도 좋다.

 

'일상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7.11.24 쇠날  (0) 2017.11.24
2017.11.20 달날  (0) 2017.11.21
2017.11.16 나무날  (0) 2017.11.21
2017.11.14 불날  (0) 2017.11.15
2017.11.03 쇠날  (0) 2017.11.06
2017.11.02 나무날  (0) 2017.11.04
      일상여행  |  2017. 11. 21. 10:41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토끼동자'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