옷이 버려도 버려도 나오는구나. 이래서 살 때 신중히 사야하는 것을....

가을 티셔츠 한 벌과 두개는 립팔레트.

티셔츠는 집에서 입을 용도로 산 것인데 싸다고 샀더니 재질도 색상도 모두 맘에 들지 않는다...

작년 한 철 입고 올 해도 입으려나 싶어 놔뒀지만 아무래도 입지 않을 듯 하여 비운다. 

립팔레트 두개는 다 사은품, 선물로 받은 것인데 립팔레트는 도저히 내 타입이 아니라 조금씩 사용하는 척만 하고 그대로 방치되어 있었다. 그만 보내주는 것이 나을 듯 싶다. 

가지고 있으니 마음의 짐만 되고 득 될게 없다.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루 3개 버리기 + 188  (0) 2020.10.23
하루 3개 버리기 + 187 (당근마켓)  (0) 2020.10.20
하루 3개 버리기 + 186  (0) 2020.10.18
하루 3개 버리기 + 185  (0) 2020.10.17
하루 3개 버리기 + 184  (0) 2020.10.16
하루 3개 버리기 + 183  (0) 2020.10.13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  2020. 10. 23. 14:00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오늘은 버린것이 아닌 당근마켓으로 비운것들을 올려본다. 

가능하면 친척동생에게 물려주는 방식을 택하고 있으나 부피가 너무 큰 것들은 그러기엔 무리가 있어 당근마켓으로 처분하는 쪽으로 선회하였다. 

요건 코로나 유행 전에 아기수영장 겸 키즈카페에 갔었는데 졸리점퍼를 타고 신나하던 뚠뚠이를 위해 샀던 쁘띠플라잉점퍼.

정말 잘~ 썼다. 워낙 체력도 좋은 녀석이라 여기 앉혀놓으면 하늘을 날듯이 뛰었다. 

20분 정도 태우니 밥도 먹을 수 있고... ㅎㅎㅎ 여튼 몇개월을 잘 썼지. 자리는 크게 차지하더라도 유용했었다. 

1년 정도 썼던 범퍼침대. 

보니타베베 하이가드 제품인데 가드가 높아서 쓰는동안 탈출하지 못했다. 

현재는 범퍼침대를 처분하고 패밀리침대로 왔다. 

 

이건 나눔했던 건데 아기 키우는 집엔 다 있다는 피셔프라이스 아기체육관.

요것도 누워있을때, 앉기 시작할 때 잘 썼지. 이건 물려받은거라 그냥 나눔했었다. 나눔으로 올려놓으니 올리자마자 챗이 3개쯤 와서 깜짝 놀랐다. 

많은 것을 팔아보진 않았으나 지금까지 이용해본 나의 당근마켓은 꽤나 성공적 이었다. ㅎㅎㅎ

앞으로도 좋은 거래가 되길!!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루 3개 버리기 + 188  (0) 2020.10.23
하루 3개 버리기 + 187 (당근마켓)  (0) 2020.10.20
하루 3개 버리기 + 186  (0) 2020.10.18
하루 3개 버리기 + 185  (0) 2020.10.17
하루 3개 버리기 + 184  (0) 2020.10.16
하루 3개 버리기 + 183  (0) 2020.10.13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  2020. 10. 20. 14:00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오늘은 여름옷을 추려 보았다. 

임신중에 나중에 출산 하고도 입어야지 라면서 산 원피스인데 아무래도 안입을 디자인이라 비운다. 그래도 만원도 안되는 가격에 사서 마음의 부담은 없었다. 

오래 입은 집에서 입는 용도의 반바지도 낡아서 그만 버린다. 

그리고 아기옷도 한벌. 물려입은 옷이라 또 물려주기엔 무리가 있어서 이것도 함께 비운다.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루 3개 버리기 + 188  (0) 2020.10.23
하루 3개 버리기 + 187 (당근마켓)  (0) 2020.10.20
하루 3개 버리기 + 186  (0) 2020.10.18
하루 3개 버리기 + 185  (0) 2020.10.17
하루 3개 버리기 + 184  (0) 2020.10.16
하루 3개 버리기 + 183  (0) 2020.10.13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  2020. 10. 18. 14:00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오늘도 화장품!

날이 쌀쌀해지니 핸드크림 사용빈도가 늘고있다. 그럼에도 손은 계속 까슬까슬. 집에 있다보면 도무지 바르지 않게된다. ㅜㅜ 잘때만 겨우... 회사에 있으면 수시로 바르는데...

여튼 다 쓴 핸드크림, 다 쓴 아이크림. 나오지 않는 볼펜이 오늘 비우기에 당첨되었다.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루 3개 버리기 + 187 (당근마켓)  (0) 2020.10.20
하루 3개 버리기 + 186  (0) 2020.10.18
하루 3개 버리기 + 185  (0) 2020.10.17
하루 3개 버리기 + 184  (0) 2020.10.16
하루 3개 버리기 + 183  (0) 2020.10.13
하루 3개 버리기 + 182  (0) 2020.10.12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  2020. 10. 17. 14:00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오늘도 또 나왔다 부자재. 저건... 뭘하려고 샀더라?? 기억도 안나네.

그리고 화장품 공병 2개.

무려 500ml 짜리 스킨은 처음 쓸땐 오오오 했지만 너무 오래 쓰니 감흥이 없고... ㅎㅎㅎ 이벤트 당첨되어 받은 것이었는데 역시 너무 대용량은 지루해서 쓰기가 힘들다. 여튼 열심히 다 썼다. 

그리고 파운데이션은... 디올과 에스티로더의 합작품인데 출산+육아+코로나 로 인해 피부화장을 못하게 되다보니 층분리되고 상한듯 하여 버리게되었다. 

코로나로 마스크를 쓰다보니 피부화장은 포기할 수 밖에 없게 되었다. 

눈화장만 하고 있는데 입술도 바르고싶고 볼터치도 하고싶고... 안그래도 볼터치나 하이라이터는 잘 줄지 않는데 쓰지도 못하니... 하아....ㅜㅜ 꺼져 코로나!! 마스크 없는 세상이 어서 오길...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루 3개 버리기 + 186  (0) 2020.10.18
하루 3개 버리기 + 185  (0) 2020.10.17
하루 3개 버리기 + 184  (0) 2020.10.16
하루 3개 버리기 + 183  (0) 2020.10.13
하루 3개 버리기 + 182  (0) 2020.10.12
하루 3개 버리기 + 181  (0) 2020.10.08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  2020. 10. 16. 14:00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토끼동자'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