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 해당되는 글 235건

오늘은 버리기가 아닌 나누기.

원래 손톱에 뭔가를 칠하는걸 좋아하지는 않았다. 

매니큐어는 바르면 굳는데 시간이 많이 걸리고 벗겨지는게 너무 지저분 하니까. 그런데 젤네일 이란것이 나왔다! 굳는데 시간도 안 걸리고 찍힐 염려도 없고 벗겨질 때는 통째로 툭 떨어지니 얼마나 좋은가!

어디 가서 네일아트를 받기엔 시간도 돈도 없어서 셀프로 해보자 해서 사게 된 네일아트 도구들. 사실 사은품으로 받은게 더 많다. 이래저래 쓰는 것 보다 생긴게 더 많아서 거의 못 쓴 것들이 많은데... 

아이를 낳고 나니 손톱에 치장 할 시간이 없다... ㅜㅜ 

손톱에 색이 있고 반짝거리는게 있으면 기분 전환이 되고 참 좋다. 특히나 나는 컴퓨터를 주구장창 쓰는 직업이다보니 키보드 위에서 반짝반짝 하는 애들이 있으면 어찌나 좋던지... (이런 까마귀) 

그러나... 현재, 그리고 앞으로 몇 년간 아무래도 사용하기 힘들 것 같은 상황. 따라서... 비버에게 모두 양도하기로 결정.

램프와 폴리쉬 몇개만 남기고 모두 보내기로 했다. 

잘가렴~ 비버는 나보다 더 잘 써줄 것이야~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루 3개 버리기 + 209  (0) 14:00:37
하루 3개 버리기 + 208  (0) 2021.01.16
하루 3개 버리기 + 207  (0) 2021.01.15
하루 3개 버리기 + 206  (0) 2021.01.13
하루 3개 버리기 + 205  (0) 2021.01.10
하루 3개 버리기 + 204  (0) 2021.01.09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  2021. 1. 18. 14:00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오늘은 전자기기 위주.

아이패드 가 생겼을 당시 친구가 안 쓴다던 블루투스 키보드를 내가 쓰겠다며 받아왔는데... 하아... 아이패드로 글 쓰는게 쉽지가 않더라... 

한 두번 썼나... 언젠간 쓰겠지 하고 뒀지만 끝까지 쓸 일이 없을 것 같아... 

드라이기는 망가졌다. 잘 되다 안되다 하는데 혹시 불이라도 날까 염려되어 교체했다. 

그리고 모니터 연결선은... 버리려다가 만 모니터가 있는데 재택을 하게 되면서 필요해져서 HDMI 선을 사다 연결하여 아주 잘 쓰고있다. ㅎㅎ 게으름 피운 보람(?) 이 있다. 데스크탑도 없고 저 연결선은 노트북이랑 연결할 수도 없는것이라 이만 버리기로 했다.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루 3개 버리기 + 209  (0) 14:00:37
하루 3개 버리기 + 208  (0) 2021.01.16
하루 3개 버리기 + 207  (0) 2021.01.15
하루 3개 버리기 + 206  (0) 2021.01.13
하루 3개 버리기 + 205  (0) 2021.01.10
하루 3개 버리기 + 204  (0) 2021.01.09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  2021. 1. 16. 14:00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오늘은 서랍장 위에 버티고 버티던 피규어들을 정리했다. 

여행가서 산 작은 인형들과 선물받은 것들은 그대로 두고 내가 모았던 원피스들 위주로 정리했다. 아쉽지만 안녕.... 

소니엔젤도 한 때 야금 야금 모아둔 것이 있는데 그건 아이의 장난감으로 주기로 했다. 

원피스 안녕.... 이런 날이 오긴 오는구나...

나름 흥미를 보이고 있다. ㅎㅎ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루 3개 버리기 + 209  (0) 14:00:37
하루 3개 버리기 + 208  (0) 2021.01.16
하루 3개 버리기 + 207  (0) 2021.01.15
하루 3개 버리기 + 206  (0) 2021.01.13
하루 3개 버리기 + 205  (0) 2021.01.10
하루 3개 버리기 + 204  (0) 2021.01.09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  2021. 1. 15. 14:00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문득 스탬프들을 비워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예전에 한 번 잔뜩 비운 적이 있는데 그럼에도 살아남았던 것들도 이젠 사용하지 않는 다는 것을 떠올리게 되었던 것이다. 

그래... 내가 너희를 언제 또 쓰겠니. 요즘 다이어리 쓸 시간이 어딨다고... 일기도 에버노트로 쓰고 있는걸. 

언젠가 필요하게되면 그 때에 맞는 것으로 가져야지.

잘가렴.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루 3개 버리기 + 208  (0) 2021.01.16
하루 3개 버리기 + 207  (0) 2021.01.15
하루 3개 버리기 + 206  (0) 2021.01.13
하루 3개 버리기 + 205  (0) 2021.01.10
하루 3개 버리기 + 204  (0) 2021.01.09
하루 3개 버리기 +203  (0) 2021.01.06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  2021. 1. 13. 14:00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오늘은 버리기가 아닌 나누기 이다. 

보르미올리 병들인데 내게는 도저히 쓸모가 없어서... 청을 자주 담거나 하면 쓸 지도 모르겠지만 그런 것을 잘 하지도 않다보니... 그리고 사용이 불편해. 

그래서 엄마에게 여쭈어보니 가져오라신다. 

비워진 병들 만큼 공간이 새로 생겨나서 좋다! 아이의 물건들이 마구 늘어나고 있어서 빈 공간이 정말 소중하다...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루 3개 버리기 + 207  (0) 2021.01.15
하루 3개 버리기 + 206  (0) 2021.01.13
하루 3개 버리기 + 205  (0) 2021.01.10
하루 3개 버리기 + 204  (0) 2021.01.09
하루 3개 버리기 +203  (0) 2021.01.06
하루 3개 버리기 + 202  (0) 2021.01.04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  2021. 1. 10. 14:00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서랍을 뒤졌다. 

버릴 것들이 뭐가 있을까... 

하트모양 틴케이스, 구급키트는 국민은행에서 언젠가 생겼나본데 안을 보니 으악... 구급키트로 썼다간 큰일 나겠다. 

그리고 모아둔 단추들. 다 이미 옷들은 없어진 상태. 

모두모두 비워본다.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루 3개 버리기 + 206  (0) 2021.01.13
하루 3개 버리기 + 205  (0) 2021.01.10
하루 3개 버리기 + 204  (0) 2021.01.09
하루 3개 버리기 +203  (0) 2021.01.06
하루 3개 버리기 + 202  (0) 2021.01.04
하루 3개 버리기 + 201  (0) 2021.01.03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  2021. 1. 9. 14:00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아벤트 노리개젖꼭지 2개, 그리고 한 때 유명했던 보브 섀도우 1개, 스킨 1개.

노리개젖꼭지는 아이가 물지를 못해서 써보지도 못하고 그만 버리게 되었다. 현재는 빕스 쪽쪽이만 사용중. 하아... 18개월이라 떼고 싶은데 도저히 떼지지가 않는다... 

섀도우는... 당시 엄청 예쁘다고 썼었는데 내가 내 얼굴에 잘 어울리는 색을 몰랐던거지... 너무 예뻐! 이러면서 새거를 하나 더 사뒀는데 더 쓰지도 않고... 더 예쁜 색이 많으므로 빠잉.

스킨은... 이것도 너무 오래되어서... 요즘 물 스킨은 안쓰는지라..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루 3개 버리기 + 205  (0) 2021.01.10
하루 3개 버리기 + 204  (0) 2021.01.09
하루 3개 버리기 +203  (0) 2021.01.06
하루 3개 버리기 + 202  (0) 2021.01.04
하루 3개 버리기 + 201  (0) 2021.01.03
하루 3개 버리기 + 200  (0) 2020.12.17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  2021. 1. 6. 14:00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버티고 버텨봤지만... 그만 버려야 하는 립제품 3가지.

촉촉한 타입이라 도저히 마스크시대에서는 쓸 수 없는 미샤 듀이립스틱 2개. 반도 못 썼는데... -_- 색상이라도 찰떡이면 좀 더 가지고있었을 수도 있으나... 찰떡 까진 아니어서이만... 

틴트도 너무 오래되어 그만 비워야겠다.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루 3개 버리기 + 204  (0) 2021.01.09
하루 3개 버리기 +203  (0) 2021.01.06
하루 3개 버리기 + 202  (0) 2021.01.04
하루 3개 버리기 + 201  (0) 2021.01.03
하루 3개 버리기 + 200  (0) 2020.12.17
하루 3개 버리기 + 199  (0) 2020.12.15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  2021. 1. 4. 14:00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3개는 모두 같지만 다른 옷이다. ㅎㅎㅎ

겨울... 추위를 엄청 많이 타는 나는 하얀색 혹은 아이보리색 혹은 크림색으로 불리는 색상들의 목폴라티가 필수다. 

어디든 받쳐입기 좋고 껴입기 좋기 때문이다. 목을 따뜻하게 감싸주니 그것도 나에겐 최고 좋은 아이템이다. 

여러벌 있어야 주구장창 입을 수 있다보니 3벌이나 가지고 있었는데 올 겨울에 보니 많이 낡았다. 

요즘은 아이 등원하고 출근하느라 별로 추울 일이 없다.... 차로 등원 시킨뒤 난 버스를 타고 이동하긴 하지만 버스를 타도 더워... 

그래서 없으면 아쉬우니 한 벌만 새로 살 까 고민중에 있다. 일단 세벌은 모두 더 입기엔 민망할 만큼 상태가 별로라 미련없이 보내주련다.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루 3개 버리기 +203  (0) 2021.01.06
하루 3개 버리기 + 202  (0) 2021.01.04
하루 3개 버리기 + 201  (0) 2021.01.03
하루 3개 버리기 + 200  (0) 2020.12.17
하루 3개 버리기 + 199  (0) 2020.12.15
하루 3개 버리기 + 198  (0) 2020.12.13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  2021. 1. 3. 21:41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200 특집으로 오늘은 사진이 없다. 

사진을 못 찍고 버린 것들을 적어보려고 한다. 

1. 라텍스 땅콩베게

신혼여행에서 사온 라텍스 베게 두개 중 하나가 너무... 상태가 안좋아져서 그만 버렸다. 남편은 잘 안쓰고 나만 아주 만족하면서 썼더니 상태가 많이 안좋... 그런 모양을 보니 더 못쓰겠어서 하나는 버리고 남은 하나를 내가 또 쓰고 있다. 

근데 이것도 오래 되긴 해서 얼마 있다가 바꾸긴 해야 할 것 같다. 뭘로 바꿔야 하나 고민된다...

2. 체중계 

망가졌다. 인바디도 되던거였는데 잴때마다 핸드폰과 연동하고 해야해서 새 체중계는 정말 체중만 재 주는 걸로 구매했다. 

3. 깁스 & 깁스용 신발

내 생에 처음으로 깁스란걸 해 보았다. 정말 엄청난 사건이었지... 한밤중에 혼자 피 철철 흘리고 절뚝거리며 응급실을 갔더랬다. 응급실도 처음. 꼬매는것도 처음. 발톱이 나간것도 처음. 그 와중에 이틀 뒤 아기가 고열로 응급실행. 절뚝거리면서 응급실 가고 복직한지 얼마 되지도 않았는데 연차를 쓰고 엄마찬스를 쓰고... 깁스해서 몸도 불편한데 아기 열은 안떨어지고... 정말 혼돈의 2주였다. 

실밥도 뽑았으니 더는 필요없는 깁스와 깁스용 신발은 이만 빠이.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루 3개 버리기 + 202  (0) 2021.01.04
하루 3개 버리기 + 201  (0) 2021.01.03
하루 3개 버리기 + 200  (0) 2020.12.17
하루 3개 버리기 + 199  (0) 2020.12.15
하루 3개 버리기 + 198  (0) 2020.12.13
하루 3개 버리기 + 197  (0) 2020.12.12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  2020. 12. 17. 00:12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토끼동자'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