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리기 - 해당되는 글 2건

미니멀라이프에 가까워지겠다고 조금씩 조금씩 버리기를 하고 있었다.

1일 1버리기도 해 보았는데 내 생활에 1일 1버리기는 무리고 차라리 생각날때, 혹은 한번에 우와악~ 버리는게 더 맞는 것 같아서

현재는 생각나거나 주말에 한번씩 정리하면서 버리기를 하고 있다.

 

지난번에는 책과 음반을 처분했고...

한때는 옷도 좀 버렸었는데 이번에 겨울 옷 들을 꺼내면서 또 한번 버리기를 해야겠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 전에 겨울옷을 꺼내면서 옷장 한켠에 걸려있는 옷들을 보니 버릴때가 되었다는 판단이 들었다.

 

자리만 차지하고 1년에 1번도 안입는 정장.

한 3년 전 쯤 회사 행사에 한번 입긴 했는데...

이 정장은 메이커도 잘 알 수없는 정장이 어디선가 굴러들어왔는데 제법 잘 어울려서 가지고 있다가 그럭저럭 잘(? 대략 3년 1회정도? 이걸 잘이라고 표현해도 되는지는 모르겠으나 요긴하긴 했다. ) 입었다.

그런데 ...

이젠 이런 정장이 아니더라도 정장 느낌으로 입을 수 있는 옷들도 많이 있고 해서 굳이 가지고 있을 필요가 없겠다 싶었다.

그래서 버리기로 결정.

 

이 옷은 졸업앨범 찍을 때 산 정장이다.

투피스라서 치마도 있는데 검정색 치마라 분명 쓸 곳이 있을 것으로 판단하여 버리는 것은 보류.

이 옷은... 지금 봐도 참 예쁘긴 한데.. 안에 뭔가 입기 뭐한 옷이라 이거 하나만 입어야 해서 그게 문제.

옷이 너무 새거라서 두세번 꺼냈다 넣었다를 반복하다가 과감하게 미련과 함께 버렸다.

졸업 앨범 찍을 때이니 거의 12년 정도 된 옷인데 5번도 안입은 듯 하다. ㅜㅜ

그때는 정말 뭘 몰라서... 흑흑... 아깝다 아까워...

이런 마음에 계속 넣었다 뺐다 ㅋㅋㅋ 딱히 누구를 줄 사람도 없어 헌옷 수거함으로 모두 보냈다.

이 글을 쓰는 지금도 저 옷은 너무 아깝다. 그래도 어쩌겠어. 입지를 않는데... 아하하하하...

 

버리기란 정말 어려운 것 같다.

물건만 버리는 것이 아니라 물건에 묻은 나의 미련도 함께 버려야하니...

물건을 버리는 것 보다는 나의 미련을 버리는 것이 더 어려워서, 그래서 버리기가 더 어려워 지나보다.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전등교체  (0) 2017.12.07
-1 +1 사무실 가습기  (0) 2017.11.21
미련 버리기  (0) 2017.11.11
-1 +1 아이패드거치대  (0) 2017.11.02
수납장님이 오셨습니다  (0) 2017.08.18
수납장을 기다리며  (0) 2017.08.16
      Tag - 미니멀라이프, 버리기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  2017. 11. 11. 23:19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버리기 위해 열심히 모아 둔 것들 중 화장품이다.

섀도우들은 화장을 처음 시작할 때 부터 있었던 것들로 지금 생각하면 저딴 색을 왜 샀을까...

그때의 자신의 멱살을 잡고 싶은 심정이다.

그럼에도 버리지 못하고 가지고 있었던 것은 언젠가는 쓰리라... 뭐 이런거였을듯.

하지만 그런 실패들이 있었기에 이젠 어울리는 색상을 아는지라 저런 색은 쳐다보지도 않는다.

거의 다쓴 립스틱과 뚜껑을 잃어버려 가지고다니지도 쓰지도 못하게된 립스틱도 있고

헤어 에센스는 반이상 남았지만 안쓴지 오래 되었고 앞으로도 쓸 일이 없을 것 같아 모두 처분하기로 했다.

아... 애증의 카메라...

나의 두번째 디카 이면서 이 이후로 400D가 100D가 될 때까지 버리지 못하고 가지고 있던 카메라.

카메라 케이스가 그간의 고난과 세월을 말해주는 듯 하다. 저 카메라도 정말 잘 썼는데...

이젠 보내줘야 할 것 같다.

그리고 타로카드.

고등학생쯤에 관심이 생겨 Fairy Deck을 하나 구매하고 한번씩 펴봤는데 이젠 안녕.

잡지부록으로 생긴 다른 카드도 안녕.

내가 만들었던 귀걸이 이지만 짝을 잃어버리고 더이상 쓰지 않는 귀걸이들도 처분.

줄 없는 스와치 시계. 이건 대학 졸업때쯤 엄마,아빠 모임 여행에 따라갈 때 면세점에서 산건데

실리콘줄 무늬가 닳고 닳다가 줄이 늘어나서 더 못쓰게 되고 가죽 줄로 바꿨으나 얼마 못가 쓸 수 없게 되어버렸다.

혹시나 싶어 가지고 있던건데 아직도 있었네. 너도 안녕.

그리고 뺏지들. 친구가 만들어준거라 가지고 있었는데 너도 안녕.

사실... 뺏지가 저거 말고도 더 있는데 내가 만든 Queen 뺏지라서 못버리겠다. ㅜㅜ 아직 너희를 보낼 마음의 준비가 안되어있어...

가운데 북유럽 느낌의 네모난 것은 행주이다. 스칸맘 행주.

물기를 잘 흡수한대서 그릇 물기닦는 용도로 쓰려고 샀는데 음... 글쎄... 일단 삶을 수 없고... 그닥 좋은지 모르겠다.

현재는 빨아쓰는 행주 스카트를 사서 물기 닦을 때 몇 번 쓰고 더러운 곳에 적당히 쓰다가 버린다.

기본으로는 면 행주가 짱. 대부분은 면 행주 사두고 삶아가며 쓰고 있다. 깨끗해진 행주를 보면 어찌나 기분이 좋은지.. ^^

스칸맘은 쓰지 않은 2개가 남아있는데 그건 어떻게 할까 생각해봐야겠다.

여기까지 첫번째 비움.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주말 집정리  (0) 2017.07.30
무인양품 법랑 밀폐용기  (0) 2017.07.24
첫번째 비움  (0) 2017.07.08
빨리 써서 비우기  (0) 2017.06.30
우리집엔 아무것도 없어  (0) 2017.06.29
왜 Minimal Life 일까  (0) 2017.06.27
      Tag - 미니멀라이프, 버리기, 비움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  2017. 7. 8. 18:08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토끼동자'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