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리기 위해 열심히 모아 둔 것들 중 화장품이다.

섀도우들은 화장을 처음 시작할 때 부터 있었던 것들로 지금 생각하면 저딴 색을 왜 샀을까...

그때의 자신의 멱살을 잡고 싶은 심정이다.

그럼에도 버리지 못하고 가지고 있었던 것은 언젠가는 쓰리라... 뭐 이런거였을듯.

하지만 그런 실패들이 있었기에 이젠 어울리는 색상을 아는지라 저런 색은 쳐다보지도 않는다.

거의 다쓴 립스틱과 뚜껑을 잃어버려 가지고다니지도 쓰지도 못하게된 립스틱도 있고

헤어 에센스는 반이상 남았지만 안쓴지 오래 되었고 앞으로도 쓸 일이 없을 것 같아 모두 처분하기로 했다.

아... 애증의 카메라...

나의 두번째 디카 이면서 이 이후로 400D가 100D가 될 때까지 버리지 못하고 가지고 있던 카메라.

카메라 케이스가 그간의 고난과 세월을 말해주는 듯 하다. 저 카메라도 정말 잘 썼는데...

이젠 보내줘야 할 것 같다.

그리고 타로카드.

고등학생쯤에 관심이 생겨 Fairy Deck을 하나 구매하고 한번씩 펴봤는데 이젠 안녕.

잡지부록으로 생긴 다른 카드도 안녕.

내가 만들었던 귀걸이 이지만 짝을 잃어버리고 더이상 쓰지 않는 귀걸이들도 처분.

줄 없는 스와치 시계. 이건 대학 졸업때쯤 엄마,아빠 모임 여행에 따라갈 때 면세점에서 산건데

실리콘줄 무늬가 닳고 닳다가 줄이 늘어나서 더 못쓰게 되고 가죽 줄로 바꿨으나 얼마 못가 쓸 수 없게 되어버렸다.

혹시나 싶어 가지고 있던건데 아직도 있었네. 너도 안녕.

그리고 뺏지들. 친구가 만들어준거라 가지고 있었는데 너도 안녕.

사실... 뺏지가 저거 말고도 더 있는데 내가 만든 Queen 뺏지라서 못버리겠다. ㅜㅜ 아직 너희를 보낼 마음의 준비가 안되어있어...

가운데 북유럽 느낌의 네모난 것은 행주이다. 스칸맘 행주.

물기를 잘 흡수한대서 그릇 물기닦는 용도로 쓰려고 샀는데 음... 글쎄... 일단 삶을 수 없고... 그닥 좋은지 모르겠다.

현재는 빨아쓰는 행주 스카트를 사서 물기 닦을 때 몇 번 쓰고 더러운 곳에 적당히 쓰다가 버린다.

기본으로는 면 행주가 짱. 대부분은 면 행주 사두고 삶아가며 쓰고 있다. 깨끗해진 행주를 보면 어찌나 기분이 좋은지.. ^^

스칸맘은 쓰지 않은 2개가 남아있는데 그건 어떻게 할까 생각해봐야겠다.

여기까지 첫번째 비움.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주말 집정리  (0) 2017.07.30
무인양품 법랑 밀폐용기  (0) 2017.07.24
첫번째 비움  (0) 2017.07.08
빨리 써서 비우기  (0) 2017.06.30
우리집엔 아무것도 없어  (0) 2017.06.29
왜 Minimal Life 일까  (0) 2017.06.27
      Tag - , ,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  2017. 7. 8. 18:08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토끼동자'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