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3가지를 추려본다.

가장 왼쪽은 남편이 다이소에 들어갔다가 산 것인데 실리콘으로된 코 전용 실리콘브러쉬다.

코의 블랙헤드제거를 위해 쓰는 건데 사놓고 단 한번도 쓰지 않더라...;;; 왜 산거야...

두번째는 실리콘 집게.

관리를 너무 허술하게 하여 집게부분의 실리콘이 갈라지고 하여 새 실리콘집게로 교체했다.

생각보다 실리콘들이 분리가 잘 되어서 다 분리해서 실리콘은 쓰레기로 버리고 스테인리스부분은 분리수거했는데 윽.. 세척을 더 신경써서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가장 오른쪽은 임신중에 썼던 튼살크림.

바닥에 아주 조금 남았는데 마저 다 쓸 자신이 없어서 비움한다.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루 3개 버리기 + 140  (0) 2020.02.04
하루 3개 버리기 + 139  (0) 2020.02.03
하루 3개 버리기 + 138  (0) 2020.01.14
하루 3개 버리기 + 137  (0) 2020.01.13
하루 3개 버리기 + 136  (0) 2020.01.07
하루 3개 버리기 + 135  (0) 2020.01.06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  2020. 1. 14. 14:00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작년 한 해 동안 수고해준 달력들이다.

다 모아보니 4개나 된다.

 스프링을 분리하여 분리수거한다. 정말... 시간이 빠르네.

올 해는 회사에 나가지 않으니 달력이 어디서 생기질 않네. ㅎㅎㅎ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루 3개 버리기 + 139  (0) 2020.02.03
하루 3개 버리기 + 138  (0) 2020.01.14
하루 3개 버리기 + 137  (0) 2020.01.13
하루 3개 버리기 + 136  (0) 2020.01.07
하루 3개 버리기 + 135  (0) 2020.01.06
하루 3개 버리기 + 134  (0) 2019.12.28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  2020. 1. 13. 13:04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다 쓴 쿠션 1개, 여성용 면도기 1개, 도시락 젓가락세트 1개.

쿠션은... 다 사용했으나 어차피 육아중이라 화장 할 일도 없고하니 외출시엔 가지고 있는 파운데이션을 사용하면되니 쿠션은 다시 사진 않을 생각이다.

면도기 역시 비슷한이유. 나중에 복직할때쯤 시간이 좀 나면 영구제모해야징.

젓가락은 한때 내 인생 최초로 다이어트란걸 할 때 회사에서 점심을 양상추에 닭가슴살로 먹던 때가 있었는데 그 때 사용하던 것이다.

혹시 사용하려나 싶어 가지고있었는데 이젠 더 사용할 일은 없게 되었으니 이만 비우련다.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루 3개 버리기 + 138  (0) 2020.01.14
하루 3개 버리기 + 137  (0) 2020.01.13
하루 3개 버리기 + 136  (0) 2020.01.07
하루 3개 버리기 + 135  (0) 2020.01.06
하루 3개 버리기 + 134  (0) 2019.12.28
하루 3개 버리기 + 133  (0) 2019.12.27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  2020. 1. 7. 14:00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오늘 버리는 건 내가 만든것 카메라 렌즈파우지 2개와 다 쓴 물티슈.

렌즈파우치는 400D 사용할때 쓰던 렌즈 2개 보호용으로 내가 직접 만든 파우치이다. 원형으로 만드느라 조금 고생했긴 한데 꽤나 뿌듯했었다.

렌즈는 없어졌지만 아쉬워서 가지고 있었는데 이제는 따로 렌즈를 사용하지 않기 때문에 쓸 일이 없으니 그만 비운다.

물티슈는 다 말라버린게 여러장 있었는데 물에 적셔 아득바득 다 사용했다. 헤헷.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루 3개 버리기 + 137  (0) 2020.01.13
하루 3개 버리기 + 136  (0) 2020.01.07
하루 3개 버리기 + 135  (0) 2020.01.06
하루 3개 버리기 + 134  (0) 2019.12.28
하루 3개 버리기 + 133  (0) 2019.12.27
하루 3개 버리기 + 132  (0) 2019.12.26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  2020. 1. 6. 22:39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어제에 이어 또 발견한 옷 두벌.

파란색은 가디건인데 보풀도 많이 일어나고 좀 낡아서 잘 안입는다.

가운데는 7부 레깅스인데 7부이다보니 별로 입을 일이 없다. 그러니 비우기.

가방은 2009년도에 홋카이도에 여행가기 위해서 샀던 가방이다. 꽤나 고심하고 샀긴 한데 사이즈가 좀 작은 편이라 그다지 많이 사용하지 못했다. 사용감이 별로 없어 아깝지만 자리만 차지하고있는 것 같아 비워야겠다.

모두들 그동안 수고많았어~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루 3개 버리기 + 136  (0) 2020.01.07
하루 3개 버리기 + 135  (0) 2020.01.06
하루 3개 버리기 + 134  (0) 2019.12.28
하루 3개 버리기 + 133  (0) 2019.12.27
하루 3개 버리기 + 132  (0) 2019.12.26
하루 3개 버리기 + 131  (0) 2019.12.25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  2019. 12. 28. 14:10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토끼동자'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