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이란 것이 지금처럼 발달하기 이전...

PC통신이라는 것이 있었다.

그 PC통신 내에서 연재하던 판타지 소설 중 하나인 드래곤라자는 엄청난 인기를 끌었고 그 드래곤라자가 책으로 나오게 된다.

사실 우리집은 PC통신을 하지 않아 당시에는 몰랐고 나중에 책으로 나오고서야 그만큼 인기 있었다는것을 알게 되었다.

 

난 이 책을 수능이 끝나고 책방에서 빌려서 보게 되었는데 한번에 대략 3권 정도의 책을 빌렸다.

그리고서 그 3권의 책을 3번씩 읽고 반납을 했었다.

책에 나오는 종족이나 단체들은 각자의 인사말을 가지고 있었는데 그 인사말들을 다이어리에 정리해서 적어놓았고 현재 카톡프로필 및 메신저 대화명엔 테페리의 인사말인 '필요한 때를 위한 작은 행운을'이 지박령 처럼 박혀있을 정도다.

이 정도면 내가 이 책을 얼마나 좋아하는지 설명이 되었으리라.

대학생이 되고서 가진 돈을 조금씩 모아 12권 짜리 책을 사 모았다.

나중에 권수도 좀 줄고 멋지게 생긴 양장판이 나와서 속이 좀 쓰렸지만 그래도 어찌 되었건 다 모았을 때의 뿌듯함이란...

 

판타지소설이긴 하지만 내 생각엔 그 어떤 철학 책보다 나에게 많은 물음을 던져주었고 생각하게 했다.

누군가 나에게 인생책이 무어냐 물으면 나오는 책 중에 이 책은 반드시 들어있을 것이다.

그래서 나는 몇년에 한번씩은 꼭 이 책을 다시 읽었다.

다시봐도 또 재밌고 또 생각하게 했다.

 

이런 책이니 결혼 할 때 짐정리 하면서 정리된 수많은 책들중에 거의 1순위로 살아남은 책이었다.

그러나 이제 이 책을 정리하고자 한다.

미니멀라이프에 조금이라도 가까워 지기 위해 짐을 정리중인데 보통 짐정리 할때 가장 먼저 처분 대상이 되는 것이 아마도 책 일 것이라 생각된다.

내 경우 역시도 책장의 책을 열심히 비워보고자 노력하고 있다.

알라딘에 가져갈 것은 남기고 가져갈 수 없는 것은 버리려고 한다.

드래곤라자는 확인해보니 권당 600원.. ;;; 그런데 내 책은 하도 오래되어 변색도 좀 되었고...

중고로 파는게 별 의미가 없을 것 같다. 양장본이 아니라 돈이 안되.... ㅋㅋㅋ

 

사실 이렇게 글을 쓰자니 결심이 엄청 흔들린다. 난 이책을 정말 좋아하는데 버려야 하나 싶기도 하고...

그래도 용기를 내어 버려야 겠다.

나에겐... 이녀석이 있으니까!!!

크레마 카르타.

ㅋㅋㅋ

그렇다. 전자책으로 바꿀 에정이다.

아마도 전자책 단말기가 없었다면... 버릴 생각은 못했을 것이다.

가지고 있는 책들 중이 반드시 컬러여야 하는 책들 외에는 바꿔가도록 노력 해 봐야겠다.

비용이 발생하므로... 천천히...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스마트카라를 위한 가리개  (0) 2017.08.13
수납장 구매  (0) 2017.08.09
드래곤 라자  (2) 2017.08.01
주말 집정리  (0) 2017.07.30
무인양품 법랑 밀폐용기  (0) 2017.07.24
첫번째 비움  (0) 2017.07.08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  2017. 8. 1. 16:02
2019.02.17 10:40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비밀댓글입니다
2019.02.18 10:01 신고 수정/삭제
아... 이게... 판매가 아니고 버린거라서요... 글 올리고 한 일주일 있다가 다 버렸어요. ㅜㅜ 찾는분이 있는 줄 알았다면 드렸으면 좋았을텐데 아쉽네요..
.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토끼동자'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