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참 별의별걸 다 쟁여놓고 있었다. ㅋㅋㅋㅋ

이런저런 단추를 잔뜩 모아두고 언젠간 쓰겠지 했었는데 안쓰더라. ㅋ

참고로 단추가 담긴 통은 바둑알 초콜릿 통이다. ㅋㅋㅋ

TMI : 바로 이 초콜릿이다. ㅋㅋㅋ 이 이미지 검색하다 알게된 사실인데 생산중단된 이유가 초콜릿으로 착각하고 진짜 바둑알을 먹는 아이들이있어 위험해서 생산이 중단되었다고 한다. 헐...

옆의 타원형 케이스는 뭐였는지 모르겠으나 작은 옷핀을 보관했던 케이스다. 옷을 사면 요즘은 택이 옷핀으로 걸려있는데 그것들을 언젠가 쓰겠지 하고 뒀더니 꽤 모여서 저기에 다 보관했었다. 그러나 역시 쓸일은 없다.

 

그리고 하나는 돼지.

이것이 무엇인고 하니... 겉은 돼지이지만 안을 보면...

바로 지우개! ㅋㅋㅋ

초딩때 아니 난 국딩이지... 그때부터 가지고 있던 건데 그만 보내주려 한다. ㅎㅎ. 잘가 돼지야~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루 3개 버리기 + 129  (0) 2019.12.17
하루 3개 버리기 + 128  (0) 2019.12.15
하루 3개 버리기 + 127  (0) 2019.12.14
하루 3개 버리기 + 126  (0) 2019.12.13
하루 3개 버리기 + 125  (0) 2019.12.08
하루 3개 버리기 + 124  (0) 2019.12.07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  2019. 12. 14. 14:30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토끼동자'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