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부직포 가방들.

이사하면서 많이 사용할 것 같아 버리지 않고 놔뒀는데 이사도 끝났고 이젠 정말 쓸 일이 없겠다 싶다. 사실 2년 반 뒤에 또 이사가 예정되어있지만 그때까지 가지고 있는건 그다지 좋은 선택 같지 않다. 어디서 또 생길 수도 있고 하니말이야.

한쪽 구석에서 자리만 차지하고 있던 것들 안녕~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루 3개 버리기 + 132  (0) 2019.12.26
하루 3개 버리기 + 131  (0) 2019.12.25
하루 3개 버리기 + 130  (0) 2019.12.18
하루 3개 버리기 + 129  (0) 2019.12.17
하루 3개 버리기 + 128  (0) 2019.12.15
하루 3개 버리기 + 127  (0) 2019.12.14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  2019. 12. 18. 14:45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토끼동자'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