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는 좋아하는데 키울 여력은 안되고...

그래서 고양이 피규어를 종종 샀다.

이녀석들은 살 때 나름 네임카드도 있었는데...

결혼 전에는 내 방 장식장 안에라도 있었지.. 결혼 하고서는 검정 비닐봉지에 쌓여 구석에 담겨있었다.

그러느니 차라리 미련두지말고 보내주는게 낫겠다 싶다.

그동안 작은 기쁨을 주어 고마웠어~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루 3개 버리기 + 50  (0) 2019.03.12
하루 3개 버리기 +49  (0) 2019.03.08
하루 3개 버리기 +48  (0) 2019.03.07
하루 3개 버리기 +47  (0) 2019.03.06
헌 아이스팩 줄께 새 장바구니 다오 -1 +1  (0) 2019.03.06
하루 3개 버리기 +46  (0) 2019.03.05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  2019. 3. 7. 14:00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토끼동자'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