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음식은 자꾸 기한을 넘기는 것일까? ㅜㅜ

저 조그만 생강차가 1/3을 남기고 유통기한이 한참 지나버렸다.

가운데 수세미는 얻은 것인데 실이 너무 빠져서 아무래도 쓰기가... 그래서 금방 버리게 되었다.

마지막은 작년에 쓰던 수첩. 중요한 것들은 일기장에 적어두고 이만 빠이빠이~ 수고 많았어~ 출산과 육아로 그동안처럼 열심히 써주지 못해 미안...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루 3개 버리기 + 144  (0) 2020.02.11
하루 3개 버리기 + 143  (0) 2020.02.07
하루 3개 버리기 +142  (0) 2020.02.06
하루 3개 버리기 + 141  (0) 2020.02.05
하루 3개 버리기 + 140  (0) 2020.02.04
하루 3개 버리기 + 139  (0) 2020.02.03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  2020. 2. 6. 13:32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토끼동자'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