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인픽스는 버린지 오래인데 필름따로 어댑터 따로 무선리시버 따로... 이렇게 버리게 되네.
아래는 셀카봉이다.
내가 구매한 것은 아니고 회사 행사때 받은 것인데 몇번 쓰지도 않고 계속 서랍장에 자리만 차지하고 있었다. 그 사이 핸드폰은 점점 커져 저 셀카봉으로 세로촬영은 불가능해졌다. ㅎㅎㅎ
그러니 이제 그만 안녕...
분해해서 분리수거로 비웠다.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루 3개 버리기 + 146  (0) 2020.02.14
하루 3개 버리기 + 145  (0) 2020.02.13
하루 3개 버리기 + 144  (0) 2020.02.11
하루 3개 버리기 + 143  (0) 2020.02.07
하루 3개 버리기 +142  (0) 2020.02.06
하루 3개 버리기 + 141  (0) 2020.02.05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  2020. 2. 11. 23:50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토끼동자'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