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버릴 것은 간단하게 다 의류.

아래 두개는 남편의 속티. 검정색인데 너무 낡아서 버리고 새것을 2개 충전 해 두었다.

가장 위에는 거의 무릎까지 오는 반스타킹... 이라해야할까 반 양말 이라 해야할까... ㅎㅎㅎ

멋부릴때 좀 신었는데 이젠 나이들어서 못신겠다 싶다.

너도 안녕~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루 3개 버리기 +26  (0) 2019.01.30
하루 3개 버리기 +25  (0) 2019.01.29
하루 3개 버리기 +24  (0) 2019.01.28
하루 3개 버리기 +23  (0) 2019.01.24
하루 3개 버리기 +22  (0) 2019.01.23
하루 3개 버리기 +21  (0) 2019.01.22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  2019.01.28 14:57



토끼동자'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