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하고 얼마 안 있다가 나도 디퓨저라는걸 사보자! 하고 구매 했었다.

병 2개... 중 하나만 쓰고 결국 하나는 쓰지 않았다. 아! 안쓴 것은 아니고 드라이플라워도 꽂아두고 저기 보이는 꽃핀도 꽂아 두었지.

근데....

나는 개인적으로 집에서 향이 나는걸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 편인 것 같다.

우드윅 향초도 사두고 아직 1/3 이 남았고 (산지 엄청 오래됨) 그 외 자그마한 향초들도 사긴 했는데 잘 켜지 않는다.

가끔 기분 내킬때 켜긴 하는데 난 그냥 집에서 아무 냄새도 안 나는게 더 좋을 것 같다. ㅎㅎㅎ

그래서 이것들은 그만 비워야 겠다. 어차피 다 쓰면 더는 사지 않을 생각이었으니...

어쩌다 선물로 받으면 그 때만 기분낼 겸 쓰지 뭐. ^^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루 3개 버리기 +74  (0) 2019.04.22
하루 3개 버리기 +73  (0) 2019.04.19
하루 3개 버리기 +72  (0) 2019.04.18
하루 3개 버리기 +71  (0) 2019.04.17
하루 3개 버리기 +70  (0) 2019.04.16
하루 3개 버리기 +69  (0) 2019.04.15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  2019.04.18 14:00



토끼동자'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