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들은 수유브라.

임신중에는 평소에 하던 속옷은 도저히 못하겠더라. 수유때도 좋겠지 라며 샀지만...

모유수유는 한번도 해보지 못한 채 단유를 하게 되어서... 4벌 모두 버렸다. 4벌로 약 6개월간 참 잘 썼던 고마운 물건이다.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루 3개 버리기 + 117  (0) 2019.11.30
하루 3개 버리기 + 116  (0) 2019.11.30
하루 3개 버리기 + 115  (0) 2019.11.30
하루 3개 버리기 + 113  (0) 2019.11.30
하루 3개 버리기 + 112  (0) 2019.11.30
하루 3개 버리기 + 111  (0) 2019.11.30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  2019. 11. 30. 12:53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토끼동자'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