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조림조차 유통기한이 지나버리니... 이를 어찌해야 할꼬.

햄은 아마도 회사에서 보내준 선물세트였던 것 같은데... ㅎㅎ 하나가 남았네. 올리브는 연어를 먹거나 샐러드 먹을때 먹었는데 한동안 연어도 못 먹고 하다보니 방치되었고...

새싹보리는 남편이 사서 그래도 다른 것들에 비해서는 열심히 먹다가 또 stop.

식재료... 반성 또 반성...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루 3개 버리기 + 166  (0) 2020.06.10
하루 3개 버리기 + 165  (0) 2020.06.09
하루 3개 버리기 + 164  (0) 2020.06.06
하루 3개 버리기 + 163  (0) 2020.06.03
하루 3개 버리기 + 162  (0) 2020.06.02
하루 3개 버리기 + 161  (0) 2020.05.27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  2020. 6. 6. 14:00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토끼동자'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