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옷 2벌과 요가매트 보관용 끈.

한벌은 남편의 티인데 좀처럼 옷을 버리거나 사지 않는 남편이 도저히 안되겠는지 버리겠다고 한 티이다.

저것 말고도 버렸으면 싶은 것들이 더 있는데 일단 본인이 그런 생각이 들어야 하니 그냥 두고 잇다.

바지는 내가 입던 츄리닝 바지 인데 어느샌가 뒷주머니가 튿어져있었다. 귀찮아서 그냥 입었더니 결국은 점점 구멍이 커져 아예 뜯어내야지 싶어서 뜯어내다 그만 바지 엉덩이 부분이 구멍이 생겼다.

아직 멀쩡한 바지인데 아쉽다....

그리고 요가매트 끈은 요가매트를 들고 이동시에 이 고무끈에 끼워서 가지고다니라고 되어있던 것인데 요가매트는 버렸는데 이 끈은 못 찾은 채로 버렸었다.

그런데 여기저기 치우다보니 찾아졌네? ㅎㅎ 너도 빠이빠이.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루 3개 버리기 + 168  (0) 2020.07.19
하루 3개 버리기 + 167  (0) 2020.06.12
하루 3개 버리기 + 166  (0) 2020.06.10
하루 3개 버리기 + 165  (0) 2020.06.09
하루 3개 버리기 + 164  (0) 2020.06.06
하루 3개 버리기 + 163  (0) 2020.06.03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  2020. 6. 10. 21:18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토끼동자'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