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7 - 해당되는 글 1건

음... 슬슬 버릴 것들이 떨어져가는 것 같다.

사실 버릴 것은 많지만 아직 미련을 버리지 못한 탓이겠지.

왼쪽은 남편의 오래된 남방. 너무 오래되서 남편이 버려달라고 했다. 구석구석 살펴보니 정말... 세월의 흔적이 너무 많이 남아있다.

가운데는 무려 록시땅 헤어 샘플인데 받아놓고 아까워서 못쓰다가 똥된... ;;; 너무 오래되서 버려야겠다.

그리고 오른쪽 연고는 병원에서 처방받아 쓰다가 사용을 중단한지 너무 오래되었다.

그만 버릴 때가 된 것 같다.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루 3개 버리기 +110  (0) 2019.06.19
하루 3개 버리기 +109  (0) 2019.06.18
하루 3개 버리기 +108  (0) 2019.06.17
하루 3개 버리기 +107  (0) 2019.06.13
하루 3개 버리기 +106  (0) 2019.06.12
하루 3개 버리기 +105  (0) 2019.06.11
      Minimal과 Maximal 사이 어딘가  |  2019.06.17 22:08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토끼동자's Blog is powered by Daum